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8400 1082019101755678400 05 0507002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1292661

[PS:온에어] '퐁당퐁당' 키움 요키시, 2번째 PS서 4⅔이닝 1실점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키움 히어로즈 에릭 요키시가 2번째 가을야구 등판에서도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요키시는 17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4⅔이닝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승리 요건에서 아웃카운트 1개가 모자랐다.

1회 야수 실책이 나왔지만 잘 이겨냈다. 배영섭을 유격수 김하성의 실책으로 내보낸 뒤 로맥에게 안타를 맞아 잠시 흔들렸다. 최정을 유격수 땅볼, 정의윤을 삼진 처리하며 숨을 골랐다. 김강민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이재원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마무리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정을 찾은 2회는 삼자범퇴로 마쳤다. 김성현을 좌익수 뜬공, 정현을 삼진 처리하고 노수광을 2루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내야 수비가 3회 또 한번 흔들렸다. 배영섭을 안타로 내보낸 뒤 로맥의 유격수 땅볼이 병살 코스였으나 1루 송구가 빠져 선행주자만 잡았다. 최정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정의윤의 3루수 땅볼로 2사 2,3루에 몰렸다.

4회 이재원을 중견수 뜬공, 김성현을 3루수 땅볼, 정현을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5회 노수광을 번트 안타로 내보내며 흔들렸다. 배영섭을 삼진 돌려세웠지만 로맥에게 안타를 맞았고, 최정과 9구 승부 끝 삼진을 이끌어냈다. 잘 버텼으나 정의윤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실점했다.

키움은 김강민 타석에 요키시 대신 안우진을 투입했다. 안우진이 김강민을 중견수 뜬공으로 잡으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