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7259 1182019101755677259 02 0201001 6.0.16-HOTFIX 118 오마이뉴스 0 related

발끈한 윤석열 "정경심을 왜... 다 드러날 테니 기다려달라"

글자크기

[법사위 국감] 패스트트랙 폭력 의원들과 정경심 비교한 박지원 의원에 불편한 기색 드러내

오마이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 이희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감장, 의자에 살짝 기댔다가 자세를 고쳐 앉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아니 지금 의원님."

박지원 무소속 의원의 질의 중이었다.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언급하며 "정 교수는 조사도 안 하고 기소를 했다, 패스트트랙(폭력사태)에 관계된 의원들은 경찰 수사에 응하지 않은 사람이 더 많고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고 있는데 기소할 거죠?"라고 물었다.
오마이뉴스

▲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이희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이 "수사 내용을 자꾸 말씀하시는 게 저희로선 참 답변 드릴 수도 없고..."라며 난감해하자 박 의원은 다시 한 번 "왜 정경심 교수는 조사도 않고..."라고 말했다. 이때 윤 총장이 '발끈'했다. 그는 "지금 국감이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어느 특정인을 무슨 여론상으로(부터) 보호하는 듯한 그런 말씀을 자꾸 하신다"며 "사건에 대해선 저희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박지원 의원 : "보호하는 게 아니고 패스트트랙..."
윤석열 총장 : " 패스트트랙(수사)하고 지금 정경심 교수 얘기하고, 왜 그게 결부가 되는지 잘 모르겠다."

단호하게 말을 마친 윤 총장은 답답하다는 듯 짧게 탄식했다.

박지원 의원은 "인사청문회 때나 지금이나 윤석열 총장을 충분히 믿고 있기 때문에 저도 다른 것을 (질의하려고) 준비했다가 그러한 것을(정경심 교수, 패스트트랙 수사) 질문하는 것"이라며 분위기를 바꾸려고 했다. 윤 총장은 "법과 원칙대로 하겠다, 모든 사건이 다 마찬가지"라며 "나중에 보면 저희가 어떻게 처리했는지, 조금 있으면 다 드러날 텐데 좀 기다려 달라"고 말한 뒤 윗옷매무새를 고쳤다.

박소희 기자(sost38@ohmynews.com),강연주 기자(play224@ohmynews.com),이희훈 기자(leeheehoon@ohmynews.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