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7244 0042019101755677244 04 0401001 6.0.16-HOTFIX 4 YTN 0

아베, 야스쿠니에 또 '공물'...측근 각료는 직접 참배

글자크기

아베 총리, 야스쿠니 신사에 또 공물 봉납

日 현직 각료 참배는 2년 반 만에 처음

외교부, 日 각료의 야스쿠니 참배에 유감 표명

[앵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낸 데 이어 측근인 현직 각료가 2년 반 만에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해 주변국들의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다음 주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의 회동을 앞두고 모처럼 조성된 훈풍 기류에 찬물을 끼얹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습니다.

일왕 즉위식을 앞두고 주변국들의 반발을 의식해 예년과 다름없이 공물 봉납이라는 간접 참배를 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말을 아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日 관방장관 : 개인적 차원에서 공물 참배를 한 것으로 알고 있어 정부가 언급할 부분은 없습니다.]

하지만 아베 총리의 측근인 에토 세이이치 오키나와·북방영토 담당상은 가을 제사 첫날 아침 야스쿠니 신사를 전격 참배했습니다.

일본 각료급 인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지난 2017년 4월 이후 처음입니다.

에토 담당상은 아베 총리의 보좌관 시절 "과거 한국은 매춘 관광국이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던 인물입니다.

정부 차원의 침략전쟁 정당화로 해석될 수 있는 일본 현직 각료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깊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 정부는 일본의 침략전쟁 역사를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 정부 및 의회의 지도자들이 또다시 공물을 보내고 참배를 강행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

한일 갈등 이후 첫 최고위급 회담인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의 회담을 앞두고 아베 총리의 공물 봉납과 각료의 신사 참배 강행으로 또다시 난기류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kyojoo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유튜브에서 YTN스타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