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7020 0102019101755677020 05 0507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류현진, NL 최고 투수상 최종 후보

글자크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 메이저리그 선수노조가 주관하고 현역 선수들이 직접 뽑는 2019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상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의 재기상 후보에 이은 겹경사다.

선수노조는 17일(한국시간) 홈페이지 등을 통해 “류현진은 미국 진출 6년 만에 다저스의 내셔널리그 정규시즌 승률 1위를 이끌었고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의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9이닝 단 1.2개의 볼넷만 허용하는 등 정교한 제구력을 선보였다”면서 “내셔널리그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뽑히기도 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15일에는 선수노조가 발표한 2019시즌 재기상 후보 최종 3인에도 이름을 올렸다. 2015년 어깨 부상 후 수술과 재활을 거치며 인고의 시간을 보낸 끝에 올 시즌 맹활약한 걸 인정받았다는 의미가 있다.

최고 투수상과 재기상은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현역 선수들이 지난달 직접 투표했으며 수상자는 다음주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 시즌 동안 직접 맞붙었거나 함께 뛰었던 선수들이 최고의 선수라고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