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5861 0092019101755675861 04 0403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1302695000 1571302715000

폼페이오, 터키 외무장관과 통화…"군사공격 반대"

글자크기

터키 '평화의 샘' 작전 침략으로 규정…美와 대화 촉구

뉴시스

【메릴랜드=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가운데)이 16일(현지시간) 터키 방문을 위해 마이크 펜스 부통령(오른쪽)과 메릴랜드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한 모습. 2019.10.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난영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미국의 철군 결정으로 촉발된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토벌 위기와 관련해 터키 외무장관에게 군사공격 중단을 촉구했다.

미 국무부는 16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전날인 15일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과 통화를 가졌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통화에서 터키의 군사공격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을 '침략'으로 규정하고 해당 지역 안보에 관해 미국과 대화할 것을 요구했다. 터키는 지난 9일부터 '평화의 샘'이라는 작전 하에 시리아 북동부에서 쿠르드족 토벌 작전을 펴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아울러 이날 시리아 문제 논의를 위한 중동 및 유럽 순방길에 올랐다. 국무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먼저 17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앙카라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을 만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들 파견 사실을 밝히며 '휴전'을 거론한 만큼, 펜스 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이 에르도안 대통령에게서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 중단 결정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후 이스라엘로 이동, 18일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를 만날 예정이다. 이스라엘에서는 쿠르드족 배신으로 간주되는 트럼프 행정부의 시리아 북동부 철군 결정 이후 미국을 신뢰할 수 없다는 여론이 조성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같은 국면에서 네타냐후 총리와 함께 시리아 사태 해법을 논의하는 한편, 미국과 이스라엘 공공의 적인 이란에 맞서기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재확인할 방침이다.

그는 이후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만나 대서양 연안 안보 문제를 논의하고, 추후 나토 외무장관회의 및 정상회의 의제를 공유할 예정이다.

imzer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