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4956 0032019101755674956 01 0106002 6.0.16-HOTFIX 3 연합뉴스 42407116 related

軍, 주한미군 근무 '카투사' 내년 입영자 460명 감축

글자크기

2022년까지 총 860명 줄여…2023년부터 1천200여명 유지

연합뉴스

카투사 제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당국은 내년도에 입영하는 '카투사' 인원을 460명 감축할 계획이다.

17일 병무청과 국방부, 육군에 따르면 내년도 입영하는 전체 카투사 인원은 1천600명으로 확정됐다. 이는 올해 입영자 2천62명보다 460명이 줄어든 것이다.

카투사는 주한미군 부대에 근무하는 한국군 병사를 말한다.

군 당국은 2022년도까지 총 860명을 줄일 계획이다. 2023년도부터는 카투사 인원을 1천200여명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카투사 인원 감축은 주한미군 기지 통폐합, 한국군 부대구조 개편 및 한국군 병력 규모 감축 등에 따른 것이라고 군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 용산 미군기지와 의정부·동두천에 있는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는 등 미군 부대가 평택과 대구로 통합되면서 카투사 소요 인원도 줄었다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주한미군은 총 80개소의 기지 중 54개소를 반환했고, 26개소는 반환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도 국방개혁 2.0에 따라 부대 통폐합 작업을 진행하고 있고 아울러 병력 규모도 줄이고 있다"면서 "현역 자원 부족 등으로 카투사 인원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입영할 카투사(1천600명)를 모집한 결과, 1만6천760명이 지원해 10.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경쟁률은 2천62명 모집에 1만4천250명이 지원해 6.9대 1 수준이었다.

병무청은 11월 7일 전산 무작위 추첨으로 공개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사람은 2020년 1월부터 12월 중 본인이 지원한 희망 월에 입영하게 된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