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2266 0372019101755672266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뮤직쇼' 백지영, "OST 고를 때 여배우보고 결정한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 쿨FM '문희준의 뮤직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헤럴드POP=박서연 기자]발라드의 여왕 백지영이 새 미니앨범 'Reminiscence'을 들고 찾아왔다.

17일 방송된 KBS 쿨FM '문희준의 뮤직쇼'의 '유명인사' 코너에서는 게스트로 가수 백지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문희준은 "신곡을 내셨다. 제목이 '우리가'. 어떤 내용인가요"라고 물었다. 백지영은 "오래된 연인이 헤어질 위기를 맞았는데 헤어지지 못하고 버티고 있다가 한 쪽에서 '우리같은 사람이 또 있을까?'라며 끝내는 것을 막으려는 그런 내용을 담았다"고 '우리가'를 소개했다.

앨범을 들여다보던 문희준은 "앨범 사진에 백지영씨 맞죠? 눈을 살짝..."이라고 하자 백지영은 "눈에 자신이 없어서..."라고 말하며 폭소했다.

이어 문희준이 "앨범 제목이 어떤 뜻인가요"라고 질문했다. "약간 이별.. 처절한 감정보다는 따뜻한 추억 느낌을 담고 싶었다. 그래서 회상 추억 그런 의미인 Reminiscence로 정하게 됐다. 폰트를 키우니 글씨도 예쁘기도 했고"라며 앨범 제목을 'Reminiscence'라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문희준의 학교 축제를 가면 어떤 노래를 부르냐는 질문에는 "축제에는 아무래도 댄스곡. '내귀에 캔디'나 '대쉬' 같은 곡을 부른다. 발라드를 하게되면 '사랑 안해' '잊지 말아요' '총 맞은 것처럼'을 부른다"며 백지영이 대답했다.

한 청취자는 "어떻게 부르는 것마다 히트치냐"고 물었다. 이에 백지영은 "제 곡은 다같이 정한다. 블라인드 모니터를 해서 채택된 노래다. 비밀보장이 가능한 분들만 모아서 모니터해서 타이틀곡을 정한다"며 새로운 사실을 밝혔다.

타이틀곡인 '우리가'를 듣고 문희준은 "느낌이 '총 맞은 것처럼'을 들었을 때 느낌이다. 가을이랑 너무 잘 맞는다"며 감상평을 전했다.

또한 "뮤직비디오에 지성씨가 나오셨다. 친분이 있었냐"는 문희준의 물음에 백지영은 "(친분은) 없었어요. 깊은 감정선을 가지고 있는 배우에다 클로즈업 했을 때 얼굴선이 예쁜 배우를 찾다가 지성씨 얘기가 나왔고 '딱이다'라고 해 소속사에 컨택했다. 그런 다음 지성씨가 노래를 먼저 들어보고 '하시고 싶다'고 해 하게됐다. 11년 만에 뮤직비디오 찍으신 거라고"라며 배우 지성이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말했다.

백지영은 노래 '섬집아기'를 부를 때 아이의 반응에 대한 에피소드를 말하기도 했다. "아기가 정말 울어요. 대성통곡하면서... 어렸을 때 그 노래가 뭔갈 감정을 건드렸나봐요"라며 아이의 감성적인 면모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OST의 여왕인 백지영을 위해 '백지영 in 드라마'라는 작은 코너를 준비했다.

첫 번째는 드라마 '아이리스' OST인 '잊지말아요'. 백지영은 '잊지말아요'가 "가장 부른 횟수가 많은 곡이다. 행사가면 이 곡을 거의 엔딩곡으로 부른다"고 설명했다.

두 번째는 드라마 '공주의 남자' OST인 '오늘도 사랑해'. 백지영은 "이게 사극이었는데 문채원씨 때문에 노래 부르기로 결정했다. 그 분의 눈이 너무 좋았다. 그리고 문채원씨 목소리랑 제 목소리가 너무 잘 어울렸다. 카타르시스가 느껴졌어요"라며 문채원과의 케미를 전했다.

그러면서 백지영은 "드라마 OST를 부를 때 여배우가 누군지를 보고 결정한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문희준은 "이 배우가 한다면 OST 부르고 싶다 하는 배우가 있냐"고 물었다. 백지영은 "김선아씨"라고 했다. 이어 "저하고도 친분이 있는데 아직 한번도 같이 안해봤어요"라며 "OST가 필요한 러브테마가 필요한 그런 드라마를 맡게 되신다면 '제가 불러도 되냐'고 물어도 될 정도의 사이"라며 김선아와의 친분을 밝혔다.

한편 문희준은 "댄스곡 부르실 계획 없으신가요"라고 묻기도 했다. 백지영은 "있어요. 있는데 지금 댄스곡이 흉년이다. 근데 하긴 할거에요"라며 댄스곡을 꼭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옛날하고는 느낌이 조금 다를 수도 있지만 라틴 댄스 장르를 다시 한번 해보고 싶다"고 했다.

끝으로 "11월 23일 수원을 시작으로 마지막 3월 서울을 끝으로 전국투어를 할 예정이다"라며 콘서트 계획을 밝히며 마무리를 지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