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9267 1072019101755669267 05 0508001 6.0.1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48372589

[女배구 미디어데이] 이재영-다영 자매의 깜찍한 설전 "미안하지만 우리 팀이 이길게"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조영준 기자/ 송승민 영상 기자] 여자 배구 V리그를 대표하는 이재영(흥국생명)-이다영(현대건설) 자매가 본격적인 시즌을 앞두고 귀여운 설전을 펼쳤다.

도드람 2019~2020 시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1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리베라 베르사이유 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6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그리고 각 구단의 외국인 선수가 참석했다. 이재영은 박미희 흥국생명과 감독과 기자회견 자리에 앉았다. 이다영은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과 합석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8~2019 시즌이 끝난 뒤 대표 팀에서 국가 대표로 활약했다. 시즌을 앞두고 소속 팀으로 복귀한 이들은 코트에서 서로 얼굴을 맞대고 경쟁하게 됐다.

이재영은 "우리 팀은 지난 시즌보다 더 착실하게 올 시즌을 준비했다. 언니들과 선수들이 더 업그레이드 됐고 다시 한번 통합 우승하고 싶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다영은 "(고)예림 언니가 가세해서 수비와 리시브가 더 좋아졌다. 또한 팀 컬러도 바뀌었다. 많이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여자배구의 인기는 시간이 가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올 시즌 여자배구의 관심도에 대해 이재영은 "남자 경기 못지 않게 수준 있는 경기를 펼치면 팬분들이 지난 시즌보다 더 많이 오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다영은 "(이)재영이와 똑같은 생각이다. 여자배구의 인기가 높아져서 좋다"고 말했다.

이번 미디어데이에서는 재미있는 이벤트도 펼쳐졌다. 감독과 선수들이 서로에게 질문을 던지고 맞대응하는 이벤트가 진행됐다. 이재영은 쌍둥이 동생인 이다영에게 "잘할 수 있니?"라고 질문했다. 이에 이다영은 "너네보다 더"라며 웃으며 맞대응 했다.

동생의 깜찍한 답변에 이재영은 "미안 (우리가) 이길게"라며 응수했다.

스포티비뉴스=청담동, 조영준 기자/ 송승민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