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9262 0092019101755669262 02 0205001 6.0.16-HOTFIX 9 뉴시스 0 related

내년부터 수영교육 필수인데…학교 90% 수영장 없어

글자크기

75.6%는 외부 수영장에서 교육 받아야

72개 지역은 시군구 내 인프라도 열악

"형식적 교육 우려, 교육기회 보장해야"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박 의원은 17일 6105개 초등학교 중 1.1%인 67개교만 학교 내 자체수영장이 있어 내년 전 학년으로 확대되는 생존수영 교육이 부실하게 운영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2019.10.04.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내년부터 초등학교 전 학년 교육과정에 생존수영이 도입되지만 정작 교육을 실시할 인프라는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17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초등 생존수영 교육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6105개 초등학교 중 학교 자체 수영장을 이용하는 학교는 1.1%엔 67개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학교자체 수영장을 이용하는 곳은 서울이 35개교로 67개교 중 절반을 차지했다. 인천, 세종, 충북, 경북 등은 자체 수영장 이용학교가 아예 없다. 부산, 울산, 전북, 경남도 각각 1개교만 자체 수영장을 이용했다.

학교 운동장 등에 간이 시설을 설치하는 이동식 수영장 이용 비율도 1.5%인 91개교에 그쳐 대부분의 학교는 학교 외부에서 생존수영을 실시해야 하는 상황이다.

공립 수영장을 이용하는 학교는 40.1%인 2446개교, 민간 수영장을 이용하는 학교는 35.5%인 2169개교다.

전국 229개 시군구 중 10개 지역에서는 관내 생존수영 교육을 위한 시설이 없고, 시설이 1곳밖에 없는 지역도 62곳이어서 해당 지역의 학생들은 생존수영 교육을 위해 타 시군구로 이동해야 하는 실정이다.

박 의원은 "내년부터 생존수영 교육이 초등 전 학년으로 확대되는 상황에서 인프라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는다면 구색만 갖춘 형식적인 교육에 그칠 수도 있다"며 "생존수영 교육이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지역별 인프라 구축과 특별히 교육소외 지역 학생들의 생존수영 교육 기회 보장을 위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함께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nowes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