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7104 0242019101755667104 05 05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0

'코리안좀비' 정찬성 KO(?)시킨 오르테가 '애교 손하트'

글자크기
이데일리

17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대회를 앞두고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얼굴을 맞대는 페이스오프 행사 도중 오르테가가 정찬성을 향해 손 하트를 날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17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 공식 기자회견. 메인이벤트 페더급 매치를 앞두고 열린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가 어깨동무를 하면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세계 최고 무대 UFC에서 강자들을 수없이 쓰러뜨렸던 ‘코리안 좀비’ 정찬성(32·코리아좀비MMA)이 예상치 못한 ‘애교 하트’ 공격(?)에 힘없이 무너졌다.

UFC 페더급 랭킹 6위인 정찬성은 오는 12월 21일 부산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종합격투기 대회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에서 페더급 랭킹 2위 브라이언 오르테가(28·멕시코)와 메인이벤트 경기를 치른다.

이 경기에 앞서 17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정찬성은 오르테가와 먼저 만났다. 대회를 앞두고 열리는 격투기 대회 기자회견이면 보통 긴장감이 가득하다. 신경전을 벌이다 난투극 등 험악한 돌발상황이 펼쳐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날 기자회견은 화기애애했다. 정찬성과 오르테가는 활짝 웃으면서 서로에게 존경심을 표했했다. 상대를 도발하는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클라이막스는 기자회견이 끝난 뒤 마지막 사진 촬영이었다. 두 선수는 단상에 올라 서로 얼굴을 맞댔다. 갑자기 오르테가가 ‘잠깐 기다려달라’는 신호를 보냈다. 그는 주머니에서 뭔가 바쁘게 찾는 모습을 보이더니 이내 한국 팬에게서 배웠다는 ‘애교 손하트’를 날렸다.

오르테가의 얼굴에는 장난기가 가득한 미소가 넘쳐 흘렀다. 이를 본 정찬성은 웃음을 참지 못하고 얼굴을 감싸 쥔 채 주저앉았다. 행사장을 가득 메운 취재진과 관계자들도 함께 웃었다.

정찬성은 오르테가의 어깨를 가볍게 치며 친근감을 나타냈다. 둘은 활짝 웃은 채 서로 어깨동무를 하면서 기념촬영을 했다. 격투기 기자회견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2011년 UFC 데뷔 후 7전 5승 2패를 기록 중인 정찬성은 한국에서 처음으로 UFC 경기를 치른다. 기자회견 내내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정찬성은 “기자회견에 한국 사람들만 있는 게 아직 어색하지만 정말 좋다”며 “시합이 두 달 넘게 남았는데 지금 빨리 싸우고 싶어 미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최고의 경기가 될 것이다”며 “100% 자신있다”고 큰소리쳤다.

이를 들은 오르테가 역시 “나도 최고의 경기가 될 거라 자신한다”고 맞받아쳤다. 통산 14승 1패 1무효를 기록 중인 오르테가는 “정찬성은 아주 좋은 전사이며 맞아도 물러서지 않고 싸우는 것이 인상적이다”면서도 “그래도 경기는 내가 이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찬성과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파이터인 ‘슈퍼보이’ 최두호(28·팀매드)도 이번 부산 대회에 참전한다. 상대는 지난 5월 UFC에 데뷔한 신예 찰스 조던(24·캐나다)이다.

지난 대회에서 TKO 승리를 거두며 UFC 3승을 달성한 ‘불주먹’ 김지연(29·MOB)도 이번 대회에 함께 한다. 상대는 콜롬비아 출신 사비나 마조로(22)다. 마조로는 UFC에서 1승 1패를 기록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