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6809 0512019101755666809 04 04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미중 무역협상 중단된 듯, 중국 미국 관료 초청 안해

글자크기
뉴스1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이 미국 관료를 아직 공식 초청하지 않고 있어 미중 무역협상이 중단된 것 같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7일 보도했다.

지난 10일~11일 미중은 워싱턴에서 고위급(장관급) 무역협상을 갖고 중국이 미국 농산물 수입을 늘리는 대신 미국은 추가 관세 부과 유예를 하는 방법으로 무역전쟁 휴전에 합의했다.

당초 미중은 다음 주 베이징에서 추가 고위급 협상을 벌일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이 아직 미국 관료 초청을 하지 않고 있다고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밝혔다.

그는 "차관급 실무협상은 전화를 통해 계속되고 있으나 고위급 협상이 다음 주 베이징에서 열릴 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미중은 당초 다음 주 고위급 추가협상을 통해 무역협상을 마무리하고, 오는 11월 16일~17일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기구(APEC)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무역협정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므누신 장관은 “미국 정부는 이번 APEC 정상회담 때 양국 정상이 무역 협정안에 서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공식 확인했다.

따라서 다음 주에는 베이징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이 개최돼야 한다. 그러나 중국은 아직 미국측 대표를 공식 초청하지 않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