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5985 0372019101755665985 02 02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좌고우면 않고 원칙대로 하겠다” 대검 국감, 조국 수사·윤석열 총장 거취 공방

글자크기

윤석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수사 끝나면 원칙대로 하고 있는지 돌아보라”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정부가 검찰 압박…이대로 수사해달라”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검 국정감사에서 참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 이후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장에서 여·야가 조 전 장관 수사 상황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여당은 과잉수사 문제를 집중 거론했고, 야당은 윤 총장의 임기를 언급하며 옹호에 나섰다.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수사로) 국정흐름이 크게 흔들렸다. 이게 다 총장 책임은 아니지만 이 상황을 거치고 나서 결실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며 “진통이 결실을 맺는 데까지 이르지 못하면 총장뿐만 아니라 우리 모두가 크게 국민들한테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수사와 사법절차에는 정치적 영향을 끼칠 만한 압력은 절대 있어서는 안된다”면서도 “(조 전 장관 관련 수사가) 목적이 있는 표적수사인지, 정황 단서 쫓은 수사인지는 나중에 다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전 장관 수사과정에서 검찰의 절제가 이뤄지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는 입장을 보이며 “수사 중이지만 한 번 더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꺼내들었던 ‘검사 블랙리스트’ 의혹을 재차 언급하며 “명단을 확인해보고 의도적인 부분이 있는지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당시 실무자로 지목된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 대해서는 “명단을 작성한 사람으로 지목한 걸로 오해하는데, 그건 아니다”면서도 “편견이 있다”고 말했다.

반면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을 장악하려고 하고 있다”며 “지금 이대로 증거와 범죄를 가지고 수사해달라”고 당부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윤 총장은) 검사 때나 중앙지검장, 검찰총장이 된 이후 변하거나 달라진 게 전혀 없고 한결같다고 생각한다”고 윤 총장을 엄호했다.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사퇴와 맞물려 동반퇴진론이 불거지는 데 대해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또 “나와 함께 일했던 수사팀 모두 대한민국 공직자”라며 “우리가 어떤 일을 할 때 비판하시는 여론에 대해서는 겸허히 그 비판을 받아들여서 일하는 데에 반영하고, 저희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에 대해서는 감사한 마음으로 생각하면서 일할 뿐”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한겨레신문사와 기자 등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 “사과를 받아야겠다”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지난 11일자 1면 머리기사에서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 씨의 진술이 나왔지만, 검찰이 사실확인 노력을 하지 않은 채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했다.

의원들의 질의에 앞선 모두발언에서 윤 총장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