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2572 0362019101755662572 08 0801001 6.0.16-HOTFIX 36 한국일보 0

실리콘케이스에 뚫리는 ‘지문인식’…삼성 “SW 패치 곧 배포”

글자크기
한국일보

영국의 갤럭시S10 이용자가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씌운 상태로 미등록 지문을 인식하자 잠금이 해제되는 모습. 더 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 들어간 지문인식 감지기(센서)가 보안 취약 논란에 휩싸였다. 등록해 둔 지문으로만 잠금이 해제돼야 하지만 투명한 실리콘 폰케이스를 덧댄 뒤 손가락을 가져다 대면 미등록 지문이라도 잠금이 풀린다는 지적이다. 삼성전자는 이 문제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으며, 빠른 시간 내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SW) 패치를 배포한다는 입장이다.

17일 영국 ‘더 선’, 미국 ‘포브스’ 등 외신과 국내 정보기술(IT) 커뮤니티에 따르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지문인식 센서 위에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장착하면 미등록 지문으로도 잠금해제가 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외신들은 이베이에서 판매되는 2.7파운드(3.44달러)의 특정 제품으로 뒷면과 앞면을 모두 덮는 케이스에서 발생하는 문제라고 언급했지만, 국내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시중에 파는 일반 실리콘 케이스로도 쉽게 해제된다고 지적하고 있는 상황이다.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는 공통적으로 ‘화면 내장형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돼 있다. 이전 제품까지는 별도의 버튼 위에 손가락을 올리는 방식이었지만,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은 디스플레이 자체에 센서가 내장돼 있다. 업계에서는 지문 표면을 읽어내는 초음파 기술이 실리콘 케이스를 거치면서 정확하게 판독하지 못하는 문제로 추정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내장형 지문인식 센서가 갤럭시S10에 처음 탑재됐는데, 초기에 지문인식이 잘 안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고 삼성이 지문인식률을 올리는 SW 패치를 배포한 적이 있다”며 “이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생긴 변화가 실리콘 케이스와 접촉 시 오류가 날 수 있는 충돌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하드웨어적 문제가 아니라 이 지문이 원래 등록된 지문과 일치하는 정도를 소프트웨어가 파악하는 과정에서 실리콘이 변수로 작용한 것”이라며 “이 변수를 제거하면 되기 때문에 문제 해결에 많은 시간이 걸리진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 측은 문제에 대한 분석을 대부분 마쳤다. 조만간 SW 패치도 배포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SW 패치에는 실리콘 케이스와의 접촉 값을 지문인식 대상에서 제외하는 내용이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