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2564 0032019101755662564 01 0103002 6.0.16-HOTFIX 3 연합뉴스 39226194 related

KBS 국감, 인터뷰 검찰유출·유시민 논란 공방 치열

글자크기

野 "KBS 위에 유시민 있냐, 고발하라" 총공세…초반부터 기싸움 팽팽

연합뉴스

업무보고 하는 양승동 KBS사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양승동 KBS사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10.1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김여솔 송은경 기자 =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정감사에서는 야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자산관리사 인터뷰 검찰 유출 의혹에 따른 조사위원회 구성 등을 고리로 총공세를 펼쳤다.

여당에서는 KBS에 신중한 처신을 당부하면서도 큰 틀에서 문제가 없었다는 식으로 방어에 주력했다.

첫 번째 질의자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먼저 최근 조사위 구성에 대한 일선 기자들의 반발과 KBS 1TV '시사기획 창' 태양광 사업 비리 보도에 대한 청와대 외압 의혹 등을 거론했다.

김 의원은 "최근 KBS가 여러 사항으로 거센 논란에 직면했는데 대응이 실망스럽다. 양승동 사장 체제는 위기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시사기획 창'의 경우 청와대 외압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양 사장이 국회에서 당당히 입장을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양 사장은 "여러 사회적 논란과 파장이 커진 것에 대해 사장한테 책임이 있다"며 몸을 낮췄다.

김 의원은 조 전 장관 관련 보도를 둘러싼 유시민 이사장과의 여러 공방도 언급하며 "관련 보도가 조 전 장관에 유리한 것도 있고 불리한 것도 있는데 공정하지 못하다는 비판이 있다"며 "또 유 이사장이 제기한 검찰 내통 의혹에 KBS 기자들이 거세게 반발한 게 아닌가 싶다. 신중하게 대응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에 양 사장은 "그런 의혹들을 설득력 있게 해명하기 위해 조사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답변하는 양승동 KBS사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양승동 KBS사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7 cityboy@yna.co.kr



이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유시민 이사장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벌어진 KBS 여기자 성희롱 사건을 언급하며 "공영방송 보도가 고작 유튜브에 매도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과 한마디 받고 왜 반박을 제대로 못 하냐. 좌파 논객에게 공영방송이 휘둘리고 있는데 이 정도면 사장이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기자 항의는 안 들리고 권력의 목소리에만 반응한다. 유 이사장과 내통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뷰 검찰 유출 의혹 조사위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위원회는 즉시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박대출 의원도 "KBS 위에 유시민 씨가 있는 것 같다는 착각이 들 정도"라고, 박성중 의원도 "유시민 씨 말 한마디에 굴복해 조사위를 구성하고 청와대에 충성맹세를 하는 게 비굴한 행동이라 보지 않느냐"고 공세했다.

양 사장은 "다양한 비판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유 이사장과 내통한 적 없다. 또 조사위는 시청자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바른미래당 박선숙 의원도 성희롱 건에 대해 "시의성에 맞게 제대로 된 조치를 했냐"며 "(유 이사장의) 사과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에 양 사장은 "법리 검토를 통해 법적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답했지만,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이 "유 이사장을 고발하겠느냐"고 묻자 그에 대해서는 "내부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히며 말을 아꼈다.

양 사장은 "사회부 기자들의 의견을 들어 법무실에서 관련 내용을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업무보고 하는 양승동 KBS사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양승동 KBS사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10.17 cityboy@yna.co.kr



이 밖에도 야당에서는 '시사기획 창' 태양광 사업 편과 관련해 청와대 측에서 기자와 접촉한 부분에 대한 비판, 2022년 카타르 축구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남북한 간 경기 중계 취소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양 사장은 특히 평양 원정 경기 녹화 중계와 관련, 계약금 등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통상 A매치 수준의 계약금이었고 방송권료가 계약금의 5분의 1 정도이다. 지상파 3사가 함께 참여했고 우리가 협상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자유한국당이 '근조 KBS', '국민의 명령이다! 양승동 나가레오!'라고 쓰인 피켓을 노트북에 붙이면서 여야 간 입씨름이 발생했고, 자료 제출을 두고 KBS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는 등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을 예고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