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1690 0242019101755661690 01 01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53204111 related

금태섭 "언론 고소는 부적절"… 윤석열 "사과를 받아야겠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겨레 보도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고소를 거둬줄 것을 요청했다. 윤 총장은 “매체가 사과하면 고려해보겠다”고 답했다.

금 의원은 17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대상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를 진행했다. 금 의원은 최근 한겨레가 윤 총장의 김학의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한 보도를 한 것에 대해 윤 총장이 고소를 진행한 것을 문제삼았다.

금 의원은 “제 의견을 말씀드리면 (한겨레 기사는) 대단히 잘못된 기사”라면서도, 검찰총장이 직접 고소를 해 검찰에서 사건을 수사하는 상황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

검사 출신인 금 의원은 과거 검사 시보로 온 사법연수생이 금전 문제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가 선배 검사들의 만류로 고소를 거둔 일화를 전하며, “조국 전 장관도 민정수석 재직 당시 일반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이번에 검찰총장도 고소를 했다. 이러면 일반인도 고소를 하는 문화가 생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금 의원은 “저도 화가 날 것 같지만 고소하지는 않겠다”면서, “국회의원,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등은 시민의 권리를 덜 행사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저도 지금까지 살면서 누군가를 고소해본 적이 없다. 금 의원님 못지않게 어마무시한 공격을 받았지만 한 번도 고소한 적이 없다”며, “(한겨레가) 언론으로서 늘상 해야 하는 사전 확인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한겨레 보도에 대해 “개인에 대한 것이 아니라 기관(검찰)에 대한 것일 수도 있고, 사과도 없이 계속 후속 보도를 하고 있다”며 자신이 고소에 나선 배경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겨레가) 사과 의향 있다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이후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비슷한 질의에 대해서도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답하며, 사실 확인과 별개로 한겨레의 사과 표명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현재 윤 총장 고소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돼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윤 총장은 해당 보도를 낸 한겨레와 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