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1407 0032019101755661407 01 0102002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경찰 "천안함용사 추모 대통령 화환 명판 한국당 관계자가 제거"

글자크기

당사자 "명판 뗀 사실 없어…목격자 진술도 달라"

연합뉴스

땅바닥에 놓인 '대통령 화환 명판'
지난 4월 서해수호의 날 행사가 열린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한쪽 바닥에 문재인 대통령 화환 명판이 뒤집힌 채 놓여 있는 모습.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서해수호의 날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추모 화환에서 이름과 직함이 적힌 명판을 뗀 사람은 자유한국당 관계자라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이 사건을 수사한 대전 유성경찰서는 공용물건 손상 등 혐의로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 A씨를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제4회 서해수호의 날인 지난 3월 22일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 앞에 세워져 있던 문 대통령 명의 추모 화환 명판을 떼어 화환 뒤편 땅바닥에 뒤집어 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 명의의 추모 화환 명판도 함께 제거됐으나 총리 명판을 뗀 사람은 아직 특정되지 않았다.

대통령과 총리 추모 화환 명판 제거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 일행이 도착하기 직전 벌어졌다.

명판은 황 대표 일행이 이동한 후 누군가에 의해 제자리를 찾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을 조사한 결과 A씨가 대통령 명판을 뗀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복수의 목격자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수사 자료와 현장에 있던 사람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최종 결론 내렸다"며 "사건의 정확한 내용은 피의사실 공표 문제가 있어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추모 화환 명판을 훼손하거나 뗀 일이 없고 경찰에서도 같은 취지로 말했다"며 "사실과 다르게 사건이 결론 내려진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내가 명판을 떼는 모습을 봤다고 말한 사람들의 진술 내용도 모두 제각각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너무 답답한 마음에 그들과 삼자대면을 시켜달라는 요청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