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1178 0112019101755661178 01 0101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0 related

[국감현장]박원순 "제로페이 실적 낮아?…갓난아기에게 뛰라고 하는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the300]17일 국토위의 서울시청 감사에서 서울시장 "5년 안 정착시켜야"

머니투데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간편결제 서비스인 제로페이의 실적이 없단 지적에 "갓난아기한테 뛰라고 하는 것이랑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1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제로페이 실적을 신용카드와 비교하는 건 부당한 것 아니냐"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윤 의원은 이날 박 시장에게 "앞으로 결제수단으로서의 제로페이 시장은 훨씬 더 넓어질 것"이라며 "신용카드는 갖가지 혜택을 주는데 제로페이는 이용자에겐 혜택이 별로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박물관, 전시관, 미술관 등 공공시설에서 제로페이를 이용할때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를 주거나 할인을 해줘서 (제로페이) 유인책을 적극 활용해달라"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관련한 혜택을 많이 넓혀가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간편결제 사용 상황은) 이미 중국에게 따라잡혔다"며 "앞으로 5년 안에 간편결제를 정착시키지 않으면, 베트남·캄보디아에게도 뒤처질 것이란게 전문가 의견"이라고 답했다.

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