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9946 0512019101755659946 01 0103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김연철 "평양원정 남북전 무관중·무중계 죄송…무거운 책임감"

글자크기

[국감현장] 김연철 "남북관계 극복 위해 노력할 것"

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이우연 기자 = 김연철 통일부장관은 17일 평양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남북 예선전이 '무관중·무중계'로 이뤄진 데 대해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축구 (예선전과) 관련해 응원단도 (평양에) 가지 못하고 중계방송도 이뤄지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의원은 "남북전을 세계에서 정말 이례적인 일이라고 보도했다. 북한이 무관중에 중계도 안해주는 마당인데 공동 번영이 가능한 한반도 시대가 가능한 일인가"라며 "무슨 (남북) 공동올림픽 주최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남북 문제에 대해 여러가지 진전이 있었다고 하지만 싱가포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말고는) 된 것이 뭐가 있나"라며 "엄중한 현실을 장관도 깨닫고 대통령에게 대북정책 전환, 안보 등 과감한 전환을 건의해야 할 때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김 장관은 "(남북관계를) 극복하기 위해 좀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