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7485 0032019101755657485 02 02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related

경기도 '24시간 닥터헬기' 2~3일에 1명씩 생명 살렸다

글자크기

39일간 17명 응급환자 이송…학교운동장 등 착륙장 확보가 큰 몫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전국 최초로 24시간 운용하는 경기도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가 도입된 지 39일 만에 17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경기도는 지난달 4일 운행을 시작한 닥터헬기가 이달 12일까지 39일간 야간 출동 6건, 타시도 출동 1건을 포함해 모두 19건을 출동해 이 가운데 중증외상환자 17명을 구해 출동성공률 89.5%를 보였다고 17일 밝혔다.

연합뉴스

닥터헬기 훈련중 대화하는 이재명 지사와 이국종 교수
지난 8월 2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응급의료전용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는 주야간과 지역을 가리지 않고 현장을 누빈 데 따른 것으로, 2.3일에 1명꼴로 인명을 구한 셈이다.

생명을 살리지 못한 2건은 헬기 도착 전 환자가 사망해 회항한 1건과 경기도 한 병원에서 뇌출혈로 치료 중이던 환자를 이송하던 중 사망한 1건이다.

이런 성과의 배경에는 경기도·도교육청·아주대병원이 올해 6월 '응급의료전용헬기 이착륙장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해 학교운동장과 공공시설을 이착륙장으로 활용하는 적극적인 행정이 한몫한 것으로 평가됐다.

대표적인 사례는 이달 초 화성시 한 도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구조과정을 꼽을 수 있다.

지난 4일 오후 8시 24분께 화성시 매송면 도로에서 굴착기와 버스가 추돌해 중상 3명을 포함해 20여명이 다쳤다.

사고 당시 전복된 굴착기 탑승자의 부상 정도가 특히 심각해 생명이 위급한 상황이었으나 신고 12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닥터헬기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자동차로 1시간 안팎 걸리는 거리를 닥터헬기로 40여분 단축한 것이다.

더구나 닥터헬기가 이착륙한 남양고등학교는 종전에는 학생이 없는 주간에만 제한적으로 착륙이 허용됐으나 협약 이후 야간에도 착륙장으로 활용됐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월 협약식에서 "닥터헬기 착륙에 관한 모든 책임은 경기도가 질 테니, 국민의 생명을 위해서는 지체 없이 적극적으로 활용하라"며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가 주도하는 닥터헬기 운용에 힘을 실어줬다.

이착륙장 협약이 착륙장을 찾지 못해 이륙 자체를 하지 못하는 '기각' 감소와 출동 성공에 영향을 미쳤다고 도는 분석했다.

연합뉴스

닥터헬기로 이송한 환자를 응급처치하는 이국종 교수
지난 8월 29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응급의료전용헬기 종합시뮬레이션 훈련에서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응급처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 닥터헬기는 전체 출동 요청 20회 중 19회 출동이 성사됐다. 기각 1건은 출동 준비를 마쳤으나 사고 현장에서 환자가 이미 사망한 경우였다.

19차례 출동 유형별로는 구조현장으로 날아간 '현장출동' 11회, 수술이 가능한 대형 병원으로 옮기는 '병원 간 전원' 7회, '회항' 1회 등이다.

윤덕희 도 보건의료정책과장은 "닥터헬기가 주야간을 가리지 않고 순항하며 제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륙 기각률을 최소화하고 신고접수부터 출동까지 걸리는 시간을 줄여 더 많은 국민의 생명을 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에서 7번째로 도입된 경기도 닥터헬기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24시간 상시 구조·구급 임무를 수행한다.

이착륙장 협약에 따라 경기도 내 학교 운동장 1천696곳, 공공청사 및 공원 77곳 등 모두 1천773곳을 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확보했다.

연합뉴스

화성 남양고 운동장 닥터헬기 착륙 구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