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7086 0032019101755657086 05 0504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월드컵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경기 녹화중계 결국 취소

글자크기
연합뉴스

아쉬운 무승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상파 3사가 최후까지 매달렸던 월드컵 축구 대표팀의 '평양 원정' 남북한 경기 방송이 결국 녹화 중계마저 무산됐다.

KBS는 17일 "이날 오후 5시 방송 예정이었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남북한 간 경기의 녹화 중계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상파들은 이날 이른 오전 영상이 DVD 형태로 선수단을 통해 들어오는 대로 분량이나 그림 상태 등을 확인한 뒤 방송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KBS는 경기가 종료된 후에도 방송권료 등을 놓고 최후까지 협상을 벌였으나 정상적으로 방송을 하기 어렵다는 최종 판단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KBS는 녹화 중계 취소에 대한 공식적인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지난 15일 오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 간 축구 대결은 생중계와 관중, 취재진이 없는 이례적 상황에서 0대 0 무승부로 끝났다.

A매치답지 않게 인조 잔디에서 열린 경기는 매끄럽지 못하게 진행됐고, 북한 선수들은 매우 거친 플레이를 펼쳐 우리 선수들이 부상 위협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팀 에이스인 손흥민은 귀국 후 인터뷰에서 "상대가 많이 거칠게 나왔다. 심한 욕설이 오가기도 했다"면서 "이런 경기에서 부상 없이 돌아온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