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3521 1082019101755653521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이번엔 공장 가압류 위기… '산 넘어 산'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청일전자 미쓰리' 청일전자가 또 한 번 폭풍 위기를 맞았다.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7화에서는 퇴사를 결심한 이선심(이혜리 분)과 공장 가압류 위기를 맞은 청일전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TM전자 문형석(김형묵)은 생활가전 사업부가 낮은 손익률 때문에 압박을 받자 "청일전자를 기다려 줄 필요 없다. 뒤탈 없게 처리해라"라고 지시했다.

TM전자 황차장(정희태)은 청일전자 하은우(현봉식)에게 "같은 편 안에서 싸움이 일어나게 하라"라며 내부 분열을 언급했다. 이에 하은우가 생산직 직원에게 학력 문제로 시비를 걸었고, 생산직 직원들과 사무직 직원들 간에 싸움이 났다.

한편 유진욱(김상경)에게 모진 말을 들은 이선심은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고, 언니 이진심(정수영)에게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선심은 "책임질 일은 태산이고 하나부터 열까지 다 능력 밖인데 나 같은 게 뭘 어떻게 할 수 있겠냐. 내가 뒤지게 열심히 해봤자 알아주는 사람 하나도 없고 다들 자기 생각만 하는데. 나도 힘들어 죽겠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이선심은 퇴사를 결심하고 사직서를 썼지만, 이선심이 사직서를 내지 못할 정도로 회사의 위기는 계속됐다. 청일전자 공장에 법원 집행관들이 들이닥쳐 대금 체불 불이행으로 인한 압류 딱지를 붙인 것.

이에 직원들이 온몸으로 저항하던 중, 정할머니(박혜진)가 공장 장비로 집행관의 뒤통수를 내리쳤다. 할머니는 경찰서로 잡혀갔고, 직원들의 갈등은 커져갔다.

소식을 듣고 온 박도준(차서원)은 청일 전자 직원들에게 "회사는 여러분의 것이다. 지키고 소생시킬 절박함이 있기나 하냐"라고 소리쳤다. 이에 직원들은 박도준이 '내부고발자'였던 사실을 밝히며 몰아붙였다.

사무실로 향한 박도준은 정할머니가 남기고 간 도시락을 보고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리며 생각에 잠겼다. 이후 박도준을 찾아온 이선심은 "부끄럽고 염치없지만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부탁드린다. 저희 할머니 도와달라"라고 부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