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3441 0372019101755653441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1488886 related

[어게인TV] '어하루' 이재욱, 김혜윤과 공개연애 선언→ 로운과 불붙은 삼각관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콘티가 조금씩 변하고 있다.

1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에서는 은단오(김혜윤 분)와 연애 선언을 하는 백경(이재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루(로운 분)는 은단오를 알아봤다. 그녀를 보며 ‘난 저 아이의 이름을 어떻게 아는 걸까, 내 이름도 모르면서. 난 왜 너만 보고 있는 걸까, 내가 누군지도 모르면서. 알려줘, 왜 너인지’라고 생각하기도. 하루가 자신을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에 은단오는 상황을 바꿀 수 있겠다는 희망에 기뻐했다.

은단오는 백경에 대한 짝사랑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만할래, 너 좋아하는 거. 걱정하지 마. 집안 사업엔 영향 없을 거야. 짝사랑은 하는 사람만 힘든 게 아니라, 받는 사람도 힘든 거였어. 그 동안 미안했어. 우린 오늘 파혼이야”라고 말했고, 백경은 갑작스러운 그녀의 말에 당황했다. 이후 은단오는 하루에게 스테이지에 대해 이해시켰고, 상황을 바꿔나가자고 제안하며 가까워졌다. 백경은 하루를 마음에 들지 않게 바라봤고, 직접 다가가 “너 뭐야. 누구냐고”라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진미채(이태리 분)는 상황을 바꾸려는 은단오의 노력을 말리려 했다. 하지만 은단오는 아랑곳하지 않았고, 결국 그는 하루에게 다가가 목적을 얘기했다. “점점 통증이 심해질 거야, 답을 찾겠다고 스테이지를 혼란스럽게 만들면. 은단오를 막아. 그게 네가 존재하는 이유니까”라고 말했고, 하루는 주춤했다.

오남주(김영대 분)는 생일을 맞아 친구들을 파티에 초대했다. 은단오는 하루에게 같이 가자고 제안했지만, 진미채의 말을 들은 하루는 망설였다. 그 사이 백경이 나타나 할 말이 있다며 은단오의 손을 끌고 나가려 했다. 하루는 “은단오는 너랑 할 얘기가 없는 것 같은데”라며 그를 막아섰고, 백경은 “네가 무슨 상관이야. 내가 할 얘기 있다잖아”라고 지지 않고 받아쳤다. 결국 하루는 생일파티에 가기로 결심했다.

생일파티에 온 하루와 은단오, 이도화(정건주 분)는 상황을 바꾸자고 입을 모았다. 이도화 역시 오남주와 여주다(이나은 분)를 지켜만 봐야 하는 현실에 괴로워하고 있던 상황. 하지만 생일파티 입장을 거부당한 하루는 직원인 척 실내에 들어왔다. 그리고 오남주의 옷에 일부러 주스를 쏟았고, 이를 목격한 이도화에게 “여주다를 만나러 가라”고 전했다. ‘한 번쯤은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생각했던 이도화는 여주다를 만나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혼란한 상황 속 생일파티의 주인공 오남주는 사라졌고, 하루와 은단오는 파티장에서 마주했다. 일의 흐름은 콘티대로 흘러갔지만, 주인공인 여주다와 오남주는 계획에서 틀어져버린 상황.

여주다와 오남주가 맞이할 상황은 백경과 은단오의 일이 됐다. 백경이 많은 사람 앞에서 은단오와 공개 연애를 선언한 것. 갑작스러운 그의 말에 모든 이들은 당황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