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3320 0182019101755653320 05 0507002 6.0.16-HOTFIX 18 매일경제 34177496

KIA 코치 김병현? 맷 윌리엄스 “BK가 너무 바빠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공항) 이상철 기자

KIA 윌리엄스호에 ‘코치’ 김병현(40)이 승선할 가능성이 있을까.

맷 윌리엄스(54) 감독이 호랑이군단의 지휘봉을 잡으면서 김병현과 재회에 관심이 쏠린다. 둘은 조만간 만날 예정이다. 그러나 코치 제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17일 입국한 윌리엄스 감독은 18일부터 함평에서 KIA의 마무리 훈련을 지휘한다. 선수단과 상견례를 하고 선수들을 파악하는데 중점을 둔다.

매일경제

김병현(오른쪽)과 맷 윌리엄스(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절 팀 동료였다. 2001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견인했다. 사진(美 뉴욕)=ⓒAFPBBNews = News1


또한, 코칭스태프 조각도 맞출 계획이다. 우선 마크 위드마이어 전 삼성 라이온즈 스카우트 코디네이터를 수석코치로 선임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내가 워싱턴 내셔널스 감독 시절 위드마이어 수석코치가 수비코치였다. 삼성에서 활동하며 한국야구에 대해 잘 알고 있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수비코치로서 전문성도 갖췄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석코치 외 코칭스태프 구성은 좀 더 고민하겠다. 기존 코치들도 있다. 연속적인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등에서 17년간 1866경기를 뛰었다. 애리조나 시절에는 김병현의 동료였다.

윌리엄스 감독은 김병현과 재회를 반겼다. 그는 “BK(김병현의 별명)는 공이 참 지저분한 투수였다”라며 웃더니 “베테랑이 많은 팀에서 그는 상당히 젊은 선수였다. 그래서 다들 그를 좋아했다. 오랫동안 못 봤는데 다음 주에 BK를 만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매일경제

맷 윌리엄스는 KIA 타이거즈 감독으로 선임돼 한국과 또 다른 인연을 만들었다. 사진(인천공항)=이상철 기자


김병현은 현역 은퇴 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방송 해설위원은 물론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또한, ‘사장님’으로서 광주에서 햄버거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윌리엄스 감독은 “BK가 (햄버거 가게 운영으로) 너무 바빠서 시간이 없을 것 같다”라며 웃었다. 코치 임명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이야기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