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2458 0032019101755652458 05 0506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47077165

벤투호 '고립'시킨 북한, 그라운드에선 '전쟁 축구'

글자크기

최영일 단장 "팔꿈치·무릎 수시로 들어와…北, 생각보다 훨씬 거칠었다"

연합뉴스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북한 경기 모습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종도=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9년 만에 평양을 찾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경기장 안팎에서 '고립'시킨 북한은 그라운드 위에선 거친 태도로 일관하며 정상적이라고 볼 수 없는 경기를 만들었다.

15일 평양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원정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돌아온 최영일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경기가 어땠냐'고 묻자 "거의 전쟁을 치르듯 했다"고 돌아봤다.

이 경기는 홈 팀인 북한이 생중계를 허용하지 않고, 한국 취재진과 응원단의 방북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0-0이라는 결과 외에 자세한 소식을 국내에선 알 길이 없었다.

인터넷 사정이 열악해 대한축구협회 직원이 직접 국내로 소식을 전하는 방법도 불발됐다.

현장에서 휴대전화를 보유한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감독관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AFC 본부에 알리는 정보를 대한축구협회가 전달받아 국내 취재진 등에 공유하는, 21세기에 보기 드문 촌극이 빚어졌다.

그나마도 경기 시작과 종료, 경고와 선수 교체 등 극히 제한적 정보만 전해졌다.

연합뉴스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올린 경기 장면
[요아힘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 트위터. 재판매 및 DB금지]



세상이 이 경기 소식을 궁금해하는 동안 그라운드 위에선 '전쟁'이 펼쳐졌다.

한국 선수단장을 맡아 현장에 함께한 최 부회장에 따르면 북한 선수들은 경합 때 팔꿈치를 쓰거나 공중볼을 다툴 때 무릎을 들이대는 등 과격한 행동을 일삼았다.

최 부회장은 "여태 축구를 보며 그런 적은 처음이다. 북한이 그런 스타일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더 아주 거칠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기술적으로, 정상적 경기를 하려고 했는데 경기 자체가 매우 거칠어졌다"면서 "우리 선수들의 부상이 크게 염려됐고, 부상 없이 잘 끝난 거로 만족하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현장에서 경기를 관전한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트위터에 올려 공개된 양 팀 선수들의 충돌 장면은 경기의 분위기를 정확히 보여준 셈이다.

욕설을 비롯한 험한 말도 서슴지 않았다.

한국의 주장 손흥민은 귀국길에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혹시 몸싸움 외에 거친 말도 있었나'라는 질문에 잠시 망설이다가 "거짓말을 하면 안 되니… 심한 욕설도 나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축구대표팀 '평양 원정' 마치고 귀국
(영종도=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9년 만에 '평양 원정'에 나섰던 파울루 벤투 감독과 남자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북한과의 경기를 마치고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10.17 hihong@yna.co.kr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이런 분위기에 경기가 수시로 끊긴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상대는 우리가 잘할 수 있는 것들을 못 하게 했다. 전반전엔 특히 우리가 하려고 했던 플레이를 하지 못했다"면서 "경기가 자주 중단돼 심판이 중재하거나 선수들에게 주의를 주는 것이 반복됐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에 따르면 대표팀은 전반 4-4-2, 후반엔 4-3-3 포메이션을 가동해 북한을 상대했다.

전투적으로 나서는 북한에 전반엔 고전했지만, 후반에는 살아나 마지막 30분 동안에는 수비 뒷공간 침투 등이 많이 나와 득점 기회도 여러 차례 있었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경기에 집중하기는 여러모로 어려웠다. 손흥민은 "안 다쳐야겠다는 생각을 먼저 해야 했다. 경기장도 항상 하던 곳이 아니라 부상 위험이 컸다"고 말했다.

통상 국가대표 간 경기를 치른 뒤 이어지는 '유니폼 교환'도 이 경기에선 없었다. "굳이(할 필요가 없었다)…"라며 끝이 흐려진 손흥민의 말은 경기 분위기를 대변했다.

한편, 공식 일정이 없을 때 한국 선수단을 호텔 밖으로 나갈 수 없도록 통제했던 북한 측은 경기장 내에서도 한국 관계자들을 주요 귀빈이 자리하는 경기장 중앙이 아닌 한쪽에 몰아둔 것으로 알려졌다.

베리스트룀 대사를 비롯한 해외 인사들과도 동떨어져 있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