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2121 0682019101755652121 05 0501001 6.0.17-RELEASE 68 동아일보 0

‘제2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이해인 “연아언니처럼 왕중왕전 메달 딸래요”

글자크기

[오늘은 샛별 내일은 왕별]

동아일보

“언니와 똑같나요?” 이해인이 15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 벽에 부착된 자신의 우상 김연아의 사진과 같은 동작을 취하며 활짝 웃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세 소녀는 책상에 앉아 만화를 그리며 미래를 상상한다. 그가 만들어낸 주인공은 자신과 같은 피겨스케이팅 선수. “만화 속에서는 힘든 일도 척척 해낼 수 있잖아요. 제 만화 속 주인공은 지금 올림픽에 진출해 있어요.”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샛별 이해인은 매일 꿈을 그리며 성장하고 있다. 이번 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왕중왕전’인 그랑프리 파이널에 진출한 이해인을 15일 태릉빙상장에서 만났다.

8세였던 2013년 ‘피겨 여왕’ 김연아(29·은퇴)의 아이스쇼를 본 뒤 피겨 선수의 꿈을 키운 이해인은 최근 ‘제2의 김연아’라는 별명을 얻었다. 지난달 7일 끝난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에서 김연아와 같은 14세의 나이에 첫 주니어 그랑프리 금메달을 땄기 때문. 현재 김연아와 같은 매니지먼트사에 소속돼 있는 이해인은 “한 달 전부터 연아 언니에게 동작의 강약 조절 등 안무 수업을 받고 있다. 그랑프리 시리즈 때도 언니가 ‘점프도, 스케이팅도 평소 하던 대로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야’라고 격려해 주셔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초등학교 5학년 때 트리플(3회전) 점프 5개를 완성한 이해인은 안정된 점프와 섬세한 표현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일요일을 제외하고 주 6일 빙판에서 구슬땀을 흘리는 그는 집에 돌아가서는 훈련일지를 쓰며 훈련 성과와 보완할 점을 돌아본다. 이해인은 “해외 대회에 나가서도 일지 쓰기를 잊지 않는다. 피곤할 때도 있지만 ‘내일의 보약’이 된다는 생각으로 사소한 것 하나라도 더 기록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표현력을 키우기 위한 노력은 장소를 가리지 않는다. “국제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비행기를 탔을 때는 주로 내 프로그램 음악을 들으며 이미지 트레이닝을 해요. (비행기에) 계속 앉아 있으면 힘드니까 기내를 돌아다니면서 손동작을 연습해보기도 한답니다. 하하.”

이해인은 한 단계 더 성장하기 위한 필수 과제로 난도 높은 점프 추가를 꼽았다. “트리플 악셀(3바퀴 반 회전)을 연습 중이다. 당장 실전에서 사용하지는 않지만 꾸준히 연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트리플 악셀은 트리플 점프 중 기본 점수가 가장 높은 8점이다.

많은 유망주가 신체 변화와 함께 발에 맞는 부츠를 찾지 못해 고생할 때가 많다. 다행히 이해인에게는 남의 얘기다. “키(160cm)는 조금씩 변화가 있어도 발 크기(240mm)는 변화가 없어서 부츠에 대한 고민은 없습니다.”

이해인은 12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2005년 김연아(금메달) 이후 이 대회 첫 메달에 도전한다. “파이널에서 시즌 최고의 경기를 펼치고 싶어요. ‘제2의 김연아’라는 별명을 지키려면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아요. 그리고 제가 그린 만화 주인공처럼 2022 베이징 겨울올림픽 무대에 서고 싶습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