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1629 0972019101755651629 06 0602001 6.0.16-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related

방은희 "'부모님 전상서', 자존심 상했지만 고마운 작품"(이사야사) [텔리뷰]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방은희 김형범 / 사진=TV조선 이사야사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이사야사' 방은희가 주연에서 조연으로 배우 생활을 다시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공개했다.

16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부동산로드-이사야사'에서는 배우 방은희의 파란만장한 인생사가 담긴 이사 로드가 공개됐다. 방은희의 길동무를 위해 그의 절친 배우 김형범이 함께했다.

이날 방은희는 이혼 후 아들과의 새 삶을 위해 김포에서 일산으로 이사를 왔었다고 밝혔다.

당시를 떠올린 방은희는 "이곳에 이사 올 때 난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들이 너무 사랑스럽고 좋지만, 그만큼 육체적으로는 날 너무 힘들게 했다. 시련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정을용 감독님한테 전화가 왔다. KBS 주말드라마 '부모님 전상서' 제의였다. 감독님이 '네 역할이 좀 작다. 식모 같은 거다. 하지만 먹고 살아야지'라고 하더라. 그래서 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은희는 "전까지 내가 A급이었다면, 그때 이후로 D급으로 내려온 것"이라고 정리했다.

방은희는 "식모든지 역할이 나쁘든지 어쨌든 주말드라마고, 더군다나 김수현 선생님 작품이었으니 했다"며 "역할 소개 당시 내 소개를 했더니, 김수현 선생님이 '내가 아는 방은희냐'고 묻더라. 선생님도 내가 그 역할로 올 거라고 생각을 못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은희는 "솔직히 자존심도 상했지만, 아들과 먹고살아야 하니까 고맙다고 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