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0741 0372019101655650741 06 0602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살림남2' 김승현母, 제주도 가족여행‥광산 김씨 속 소외감 폭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김승현 어머니가 광산 김씨 속에서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1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에서는 육아고수 개그맨 박성호에게 육아팁을 전수받고, 바로 행동에 옮기는 최민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근래 짱이 교육에 대해 생각이 많아진 최민환은 박성호의 추천에 따라 유아 교육 전시회를 방문했다. 박성호는 이런 최민환과 연신 함께 하며 다양한 육아팁들을 풀어 놓기 시작했는데. 그 중에는 "책 읽기 전에 엉덩이의 힘이 필요하다. 책부터 읽히면 30점 짜리 부모. 책상에 앉아 있는 습관부터 기르라."는 중요한 정보도 포함돼 있었다. 박성호는 짱이의 사교성을 고민하는 최민환을 위해 "어린이집, 유치원, 놀이학원 등에 가면 선생님이 자연스럽게 가르쳐 준다."고도 조언했다.

최민환은 박성호의 조언들을 율희에게도 공유했다. 그리고 율희 역시 짱이의 어린이집을 고려해보고 있었음을 털어놨는데. 이에 최민환은 "대기도 길지 않냐."며 일단 상담을 받아 보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후 두사람은 짱이를 대동한 채로 두 군데의 어린이집을 비교 방문했다.

최민환은 많은 도움을 준 박성호와 다시 만났다. 그리고 박성호는 최민환을 볼링장으로 이끌어 눈길을 끌었다. 박성호가 최민환과 함께 볼링장을 찾은 이유는 "아내가 임신을 해 있고 첫째 아이가 있고 자기 일이 있고, 복합적인 일을 슈퍼맨처럼 해내야 하는 상황. 그럴수록 스트레스를 풀어줘야 한다."는 것. "하루만 아무 생각 안 하고 싶다."던 최민환은 볼링으로 제대로 스트레스를 푸는 모습을 보여줬다.

김승현네 가족은 '광산 김씨'끼리 제주도 여행을 떠났는데. 이날 여행 멤버 중 김승현 어머니만이 유일한 수원 백씨였다. 광산 김씨 남매들이, 바빠서 빠지게 된 큰형님의 빈자리를 김승현 어머니로 대신 채웠던 것. 이후 김승현 어머니는 "큰형님 왔으면 당신을 못왔다. 광산 김씨 계모임."이라는 김승현 아버지의 말에 한껏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리고 이후로도 김승현 어머니에게는 서운한 일투성이였다. 김승현 어머니가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광산 김씨는 한통속으로 막걸리를 주문했고, 또한 김승현 아버지가 김승현 어머니의 옷에 갈치조림 국물을 흘렸음에도 고모는 아버지 편만 들었다. 김승현 어머니가 "사진 한장 못 찍었는데 옷을 다 버렸다."고 화를 내는 가운데, 고모는 "사람이 실수할 수도 있는데 오빠를 쥐잡듯 한다. 여행가면서 원피스 입고 구두 신은게 잘못. 올케는 항상 남탓만 한다."고 말했다.

숙소에 도착한 김승현 어머니는 갈치 국물이 묻은 옷부터 갈아입으려 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 그 어디에도 김승현 어머니의 가방이 없었다. 정신 없이 가족을 챙기던 어머니가 옷가방을 집에 두고 왔던 것. 결국 김승현 어머니는 앙숙인 고모에게 옷을 빌려입을 수밖에 없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