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0641 1082019101655650641 06 0602001 6.0.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수미네 반찬' 김수미, 임현식·김용건·전인권과 초간단 반찬 만들기 도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수미네 반찬'에서 김수미가 임현식·김용건·전인권과 초간단 반찬 만들기에 나섰다.

16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 반찬'에는 배우 임현식, 김용건, 가수 전인권이 게스트로 출연해 김수미에게 초간단 반찬 레시피 전수를 받았다.

이날 김수미는 "할배특집을 연말까지 해달라고 요청이 오고 있다고 하더라. 스케줄이 어떠냐"면서 할배특집의 인기를 언급했다.

또 김수미는 임현식에게 "반찬을 직접 해서 집에 가서 먹으니까 어떠냐"고 물었고, 임현식은 "우엉조림을 직접 만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김용건도 "무를 두 개 사서 집에서 연습도 해봤다"고 자랑했고, 이를 듣고 있던 최현석은 "세 분이 요리하실 때 정말 재밌어하신다"고 덧붙였다. 김수미도 "오빠들이 요리를 해서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 행복하다"며 기뻐했다.

본격적인 요리가 시작됐고, 옛날 사라다와 녹두전, 세발낙지두부찌개, 김치수제비 레시피가 차례로 이어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미는 자신의 말을 잘 듣지 않는 임현식과 전인권을 향해 확성기를 들고 "감자는 지금 넣으면 안된다"고 말하는 등 소통에 나섰다.

임현식은 확성기를 든 김수미를 보고 "어디 관광온 것 같다"며 웃었고, 김수미는 계속해서 "감자 넣지 말라고 몇번 말했어"라며 두 사람을 향해 크게 소리쳤다.

여전히 제대로 듣지 못하는 임현식과 전인권의 모습이 폭소를 안긴 가운데, 차분히 김수미의 레시피를 따라가는 김용건과 달리 임현식과 전인권은 최현석의 도움을 받으며 진도를 맞춰나갔다.

세발낙지두부찌개에서는 간을 맞춰나가며 요리를 만들어갔다. 전인권은 두부와 버섯, 양파를 모두 넣지 않아 김수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마지막 요리는 김치수제비였다. 여전히 이어지는 김수미와의 불통 속, 세 명의 제자들은 부족한 실력에도 끝까지 요리를 완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수미는 "PD가 이번 기획을 잘 한 것 같다"며 이들과 함께 한 시간을 정리했다. 우등생으로는 김용건이 뽑히며 2관왕이 됐다.

' 수미네 반찬' 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20분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