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0032 0372019101655650032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태양의 계절’ 오창석, 최정우 찾았다… 정한용은 자수 결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태양의 계절'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최정우는 오창석을 피해갈 수 있을까.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최태준(최정우 분)을 직접 찾는 김유월(오창석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태준이 또 한 번 자신을 협박하려 했다는 것을 안 김유월은 분노했다. “최태준, 가만 안 둬. 반드시 잡아서 감옥에 쳐넣을 거야”라고 분노했고, 동료에게 최광일(최성재 분)을 잘 감시하라고 지시했다.

김유월은 채덕실(하시은 분)에게 같이 병원에 가자고 제안했다. 이상하게 생각할 일이 아니라고 회유했지만, 채덕실은 자신이 미치지 않았다며 이를 거부했다. 채덕실은 김유월과 정도인(김현균 분)의 대화를 몰래 엿들었고, 최광일이 녹취본으로 김유월을 협박했다는 사실을 눈치챘다. 채덕실은 “미친 건 내가 아니라 최광일”이라며 이를 증명하겠다고 되뇌었다. 채덕실은 양지 일가의 식사 자리에 참석했고, 최광일의 악행을 가족들 앞에서 다 밝혔다.

채덕실은 최광일에게 “우리 아빤 최태준같은 악마가 아니라고. 너, 너희 할아버지 살인죄로 고소한다고 했다며, 녹취본으로 협박했다며. 근데 네가 미친놈이 아니니? 너희 아빠만 벌 받는 건 불공평하다며. 그러니 회장님도 같이 벌 받아야한다며”라고 퍼부었다. 모든 가족들이 최광일의 속내를 알고 경악했고, 김유월은 급하게 그녀를 끌고 자리에서 나왔다.

최태준은 최광일에게 김유월에게 녹취본을 줬냐고 전화했다. 모든 상황을 안 최태준은 “할아버지랑 네가 직접 담판을 내. 김유월을 두 번이나 죽이라고 했던 노인네야. 나처럼 벌을 받아야지”라고 말했지만, 최광일은 차마 못 하겠다며 전화를 끊었다. 최태준은 공중전화로 직접 김유월에게 전화했고, “내 자리 넘겨. 지금의 양지를 누가 이렇게 만들어놨는데. 내 아들 광일이 앉으라고 피 땀 흘려 만든 자리야. 널 두 번이나 죽이려 했던 그 노인네한테 전해라. 광일이 앉히지 않으면 그 노인네가 한 짓 세상에 다 폭로한다고”라고 협박했다.

한편 최태준 부자의 흑심을 안 장월천(정한용 분)은 경찰서를 찾았다. 양실장(서경화 분)은 그를 말렸지만, 장월천은 “모든 게 다 나 때문에 일어난 일이야. 그러니 내가 책임을 져야지. 유월이가 회장만 된다면 난 바랄 게 없어. 그러니 날 말리지 마”라고 뜻을 굳건히 했다. 김유월은 목격자의 증언을 따라 최태준이 있는 집을 찾아갔고, 김유월이 찾아온 것을 안 최태준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