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9914 0112019101655649914 02 0203001 6.0.16-HOTFIX 11 머니투데이 54455239 related

대학생들, 조국 사퇴에도 집회 계속 "공정사회 요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전국대학생연합, 26일 광화문서 3차 촛불집회…"사회 특권세력의 부패한 모습 여전히 분노"]

머니투데이

전국대학생연합 촛불집회 집행부가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귝 전 장관 사퇴 이후에도 3차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진=방윤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했던 전국대학생연합(전대연) 촛불집회 집행부가 세번째 집회를 예고했다. 조 전장관 사태를 넘어 공정사회 건설을 요구하겠다는 계획이다.

전대연은 16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전장관 사퇴 이후에도 집회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3차 집회는 26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 건물 앞에서 진행한다.

전대연은 기자회견에서 "조 전장관 사퇴로 우리의 1차적 목적은 달성됐다"면서도 "조국으로 대변되는 우리 사회의 특권 세력의 부패한 모습과 불의한 특권에 (여전히) 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학생들은 이 사회의 상식과 양심, 윤리 정의와 같은 기본적인 가치들에 대해 극심한 개념적 혼란을 겪었다"며 "지금부터 진정한 공정 사회 건설에 앞장서는 파수꾼 역할을 자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조 전장관 사퇴 이후에도 이들은 조 전 장관 일가 비리에 대한 철저하고 엄중한 수사도 요구할 계획이다. 약 1000명이 집회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대연은 조 전장관 사퇴에 대해서는 "국민의 주권·저항권의 승리"라며 "양심과 상식을 무너트리면서 무비판적으로 조 전장관을 옹호한 정치인과 지식인, 어용언론인 등은 국민에 사죄하고 성찰과 침묵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전국 대학생과 청년들에게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 전대연은 "정의롭고 공정하며 개인의 자유와 창의가 발휘될 수 있는 사회 건설을 위해 청년들이 앞장서자"고 제안했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