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9288 0682019101655649288 01 0101001 6.0.17-RELEASE 68 동아일보 0 related

유승민 “황교안 만날 용의 있다”에 黃 “우파 뭉쳐야”…보수통합 이뤄지나

글자크기
동아일보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는 16일 보수통합을 위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나볼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황 대표가)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와라. 낡은 것 다 허물고 새 집 짓자’는 제안에 진지하게 생각하고 만나자고 한다면 언제든 만날 용의는 있다”고 답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혁 회의 직후 “(황 대표와) 따로 연락 한 건 없지만 양쪽에서 중간에 매개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 내 통합 반대파에 대해서는 “그건 한국당 의원들의 몫”이라며 “남의 당 일에 말을 보탤 생각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변혁 소속 안철수계 의원들이 통합을 반대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솔직한 대화를 해봐야 하는데 저는 탈당 이후로 한국당에 대한 입장에 전혀 변화가 없었다”며 “우리 당 안에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이 무조건 통합하기 위한 걸로 볼 게 아니라 제가 말한 원칙에 대해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동아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대구 북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황교안 대표는 “대화가 필요하면 대화해야 하고, 만남이 필요하면 만날 수 있고, 회의가 필요하면 회의체도 할 수 있다”고 답변했다.

이날 황 대표는 대구 북구 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민부론이 간다-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를 마친 뒤 유 대표의 공개적 만남 제의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반드시 막아내기 위해 자유우파, 자유민주주의 세력들이 하나 돼 너나 할 것 없이 뭉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 일부 의원들이 유 대표를 비판하는 상황을 두고는 “대의를 생각하면 소아를 내려놓을 수 있는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이견이 많겠지만, 대통합을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황 대표는 유 대표가 제안한 ‘탄핵 인정’ 등의 조건과 구체적인 만남 시기 등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