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9281 0362019101655649281 06 0602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금품거래 있었나”..경찰, ‘프듀X’ 담당 PD 계좌 확인→추가 수사착수 (종합)

글자크기
한국일보

경찰이 최근 불거진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의혹과 관련해 담당 PD의 계좌를 모두 확인했다. 엠넷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이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를 수사 중인 경찰이 담당 PD 및 제작진과 관련 기획사간 금풍 거래가 있었는지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엠넷 ‘프듀X’ 담당 PD 계좌를 모두 확인했다. 금품 거래 정황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확인할 부분이 있다”며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상태다.

경찰은 투표 조작 의혹이 불거진 연예기획사 5곳의 계좌 등도 확인하고 있으며, ‘프듀X’ 제작진 및 관련 기획사 관계자들간의 대가성 금전 거래 여부에 대해 폭넓게 수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프듀X’는 지난 7월 방송된 생방송 파이널 무대 직후 대국민 유료 문자 투표 결과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현재 ‘프듀’ 시리즈 제작진 상당수가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경찰은 수사를 통해 구체적인 투표수 조작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프듀X’보다 앞서 방영됐던 엠넷의 또 다른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인 ‘아이돌학교’를 비롯해 ‘프듀’ 시즌 전체에 걸쳐 추가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찰은 수사 범위를 확대했다. 경찰은 엠넷을 포함한 CJ ENM 관계자, 관련 기획사 5곳 등을 추가 조사 중이며 다른 프로그램 역시 관계자들을 차례로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