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9198 0142019101655649198 01 0102001 6.0.1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검찰개혁' 직접 챙긴다...법무차관에 "직접 보고" 지시

글자크기
-16일 이례적으로 법무차관과 검찰국장 호출해 면담
-"후임 장관 인선 늦어질수도...검찰 개혁은 아주 시급"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법무차관과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면담을 갖고 속도감 있는 검찰개혁 추진을 지시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을 직접 챙기고 나섰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전격 사퇴 한 가운데 개혁 추동력 유지 및 속도감있는 추진을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16일 장관 직무대행 역할을 하고 있는 법무부 차관과 검찰국장을 이례적으로 청와대로 호출해 속도감있는 개혁 추진을 당부하고 주요 개혁 방안을 직접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약 50분간 김오수 법무부 차관, 이성윤 검찰국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김 차관에게 "아시는 바와 같이 후임 (법무부)장관을 인선하는 데 시간이 적지 않게 걸린다"며 "반면에 지금 검찰 개혁은 아주 시급한 과제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임 장관이 임명될 때까지 부처를 흔들림 없이 잘 관리한다라는 차원을 넘어서서 장관 대행으로서 내가 장관으로서 역할을 다한다, 장관 부재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로 그 역할을 다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특히, 조 전 장관이 사퇴 전 발표한 검찰 개혁 방안의 이달 내 마무리를 주문했다.

또 "이미 발표된 개혁 방안 외에도 좀 추가적으로 어떤 개혁위를 취하겠다라고 생각하는 방안들이 있다면 또 법무·검찰개혁위원회에서도 추가적인 방안들을 제시할 테고, 검찰에서도 개혁 방안을 스스로 내놓을 수도 있는데, 그런 부분들이 있다면 직접 보고도 해 달라"고 했다. 방안 마련 과정에서의 '검찰 의견 수렴' 및 추가 개혁 방안의 차질없는 추진도 요구했다.

감찰 기능 강화를 특별 지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대검 자체의 감찰 기능이 있고, 또 법무부에도 이차적인 감찰 기능이 있는데 지금까지 보면 실효성 있게 작동되지 않았다"며 "대검의 감찰 방안, 법무부의 이차적인 감찰 방안들이 좀 실효적이고 활성화될 수 있도록, 그래서 아주 강력한 자기정화 기능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에 대해잘 마련해 직접 보고를 해 달라"고 지시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법무차관은 지금까지 이 개혁안들에 대한 진행 상황들,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들을 전달했다"며 "대통령께서는 감찰에 대한 내용이라든지 앞으로 흔들림 없이 잘 관리한다는 차원에서 장관으로서의 역할을 해달라는 이런 당부들이 계속 됐다"고 면담 분위기를 전했다.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등에 대해서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