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8824 0142019101655648824 01 0102001 6.0.1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경제 챙기기' 박차...17일 경제장관회의 '주재'

글자크기
-약 10개월만에 경제장관회의 직접 주재
-"경제 및 고용 동향, 정책 방향 등 논의"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챙기기'에 박차를 가한다. 오는 17일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국내외 경제 상황과 고용 동향, 향후 정책 방향 등 주요 경제 현안들을 논의한다. 최근 잇따른 경제 현장 방문 등에 이어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16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중기벤처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경제 관련된 부처 장관 등이 참석하는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기획재정부에서는 해외 출장 중인 홍남기 부총리를 대신해 차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 이후 처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최근 IMF(국제통화기금)에서 세계 경제 전망을 발표했고, 고용률이 나오기도 해 최근 경제 상황들, 고용 동향, 앞으로의 정책 방향 등 경제 관련한 여러 현안을 보고받고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IMF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기존 예측치보다 낮은 3.0%를 제시했고, 내년 성장률도 하향조정된 3.4%로 제시한 바 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 경제를 조금 더 면밀하고 꼼꼼하게 챙겨나가겠다는 의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최근 들어 경제계와의 접촉면을 부쩍 넓히고 있다. 경제인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목소리를 경청하는 것은 물론 주요 경제 현장을 직접 찾으며 '경제 행보'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이달에만도 지난 4일 국내 주요 경제단체장과의 비공개 간담회를 시작으로, 10일엔 충남 아산에서 진행된 삼성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 및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 참석했다. 또 지난 15일 경기 화성시 소재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와 함께 정부가 3대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추진중인 미래차산업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