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8566 0362019101655648566 01 0101001 6.0.17-RELEASE 36 한국일보 0 related

매달 꼬박꼬박… 한일 외교국장, 수출규제ㆍ징용판결 논의

글자크기
외교부 “‘1+1’안 놓고 상세하게 협의 중… 이낙연ㆍ아베 회담 잘 성사되도록 당부”
한국일보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갖기 위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일 국장급 외교 당국 협의가 근 한 달 만에 다시 열렸다. 갈등 와중에도 매달 꼬박꼬박 서울과 도쿄(東京)를 오가며 양국이 외교 채널을 가동하는 모습이다.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와 한국 대법원 강제동원 판결 해법이 이번에도 주로 논의됐다고 한다. 이견 폭은 여전히 큰 상태다.

16일 외교부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오늘 서울에서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갖고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징용 판결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는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오후 2시 30분쯤부터 2시간 넘게 이어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김 국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갖는 보복 성격을 지적하면서 조속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무엇보다 수출 당국 간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다키자키 국장은 자국 입장을 설명했다. 더불어 두 국장은 징용 판결에 대한 입장을 교환했다고 한다. 김 국장이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처리 오염수에 대한 우리 측의 엄중한 우려를 전하고 일본 측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신중한 판단을 재차 당부하기도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두 국장의 회동은 지난달 20일 도쿄 상견례 뒤 약 한 달 만이다. 외교부는 “양 국장은 이런 두 나라 간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 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이어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징용 판결 해법 관련 의견 차는 여전히 현격하다는 게 외교부 설명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6월에 정부가 제시한 ‘1+1’안(한일 기업 출연금으로 피해자에게 위자료 지급)의 요소들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 일본 측이 생각하는 게 무엇인지 상세하게 물어보고 있는 단계인데 그 작업 자체가 시간이 많이 걸린다”며 “무리하게 서두르다 피해자들이나 양국 정부가 수용하기 어려운 방안으로 타결되는 건 바라지 않는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외교 소식통은 “1+1안의 변형 대안들에 대한 양국 의견 교환이 협의마다 지속되는 상황인 걸로 안다”며 “아예 진전이 없는 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낙연 총리 방일 일정이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의 회담 의제는 따로 논의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을 위해 22일부터 사흘간 일본을 방문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베 총리와의 회담이 잘 성사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김 국장이 당부한 게 논의의 사실상 전부”라며 “회담 성사 가능성은 큰 걸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종료일이 다음 달로 다가온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관련 논의는 아예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다키자키 국장과 오찬을 함께하며 한일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