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8192 0092019101655648192 04 0401001 6.0.16-HOTFIX 9 뉴시스 0

외신들, 일제히 '백마탄 김정은' 보도..."중대 의미"

글자크기

CNN·가디언·알자지라 등 세계 언론 관심있게 다뤄

뉴시스

【양강=AP/뉴시스】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6일 공개한 촬영 날짜 미상의 사진 속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오르고 있다.AP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의 이 행사를 외신 기자들은 취재할 수 없었으며 사진상의 내용에 대해 검증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사진 오른쪽 아래에 조선중앙통신의 워터마크가 찍혀있다. 2019.10.1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첫눈을 맞으며 백두산 정상에 오른 사진이 공개된 가운데 외신들도 이 사진에 의미를 부여하며 이를 일제히 보도했다.

16일 북한 노동신문은 3면 전면에 김 위원장이 백마를 탄 모습을 담은 사진 8장과 함께 실은 기사에서 "혁명의 책원지(후방기지)이며 우리 조국의 무진장한 힘의 근원지인 백두산에서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 이번에 걸으신 군마행군길은 우리 혁명사에서 진폭이 큰 의의를 지니는 사변으로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 CNN은 김 위원장의 백마탄 모습이 담긴 사진 네장을 게재한 뒤, 이는 평범한 말타기가 아닌 정치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담겨있다며 백두산은 한국인들에게 신성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CNN은 지난해 평화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백두산으로 초청한 사실을 언급했다.

영국 가디언 역시 김 위원장의 사진 3장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면서 김 위원장이 주요 정책적 시도(endeavour)가 있을 때 종종 백두산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017년 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후, 지난해 한국과의 교류 메시지가 담긴 신년사를 하기 몇 주 전에 백두산을 방문한 바 있다.

또 가디언은 전문가를 인용해 김 위원장의 백두산 방문이 북한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적 제재와 압박에 맞서는 것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미국 미들버리 국제문제연구소의 북한 전문가 조슈아 폴락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이것은 반항의 상징이 담긴 성명이다"라며 "제재 경감을 추구하는 일은 끝났다. 여기에 명시적인 것은 없지만 2020년 다가오는 정책방향에 대한 새로운 기대를 설정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중동매체인 알자지라는 김 위원장의 사진들이 미국과의 핵 협상이 결렬된 지 며칠 만에 공개됐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또 백두산과 백마는 70년 동안 북한을 통치해온 김 씨 일가의 선전 상징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북한 매체들은 종종 김 위원장과 그의 아버지인 김정일이 백마를 타는 모습을 공개했으며, 김일성도 일본 통치자들과 싸우면서 백마를 탔다는 공식서술이 기록돼 있다.

미국 북한전문매체 NK뉴스의 분석가 레이첼 리는 "이날 노동신문의 보도는 김 위원장이 아마 중대한 정책 결정을 할 것임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jaele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