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8015 0032019101655648015 02 0203004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검찰 '국정원 직원이 정보원에 성매매 알선' 의혹 수사 착수

글자크기
연합뉴스

[촬영 김수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국가정보원 직원이 정보원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김성주 부장검사)는 16일 오후 '국정원 성매매' 의혹과 관련해 민중당 장지화 공동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

앞서 전국여성연대와 민중당 등은 국정원이 정보원에게 돈을 주고 민간인 사찰을 종용하고, 성매매를 수반하는 유흥업소로 불러내 성매매를 권했다는 언론 보도를 근거로 국정원 직원 A씨를 성매매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일 고발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성매매 비용을 특수활동비로 결제했다는 정보원의 증언도 언론 보도에 나왔다.

장 대표는 이날 검찰에 출석해 "A씨의 성매매도 문제지만, 성매매 비용을 특수활동비로 충당했다면 이는 국고 손실로,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이 첫 고발인 조사였다"며 "진술을 듣고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binz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