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7508 1072019101655647508 05 0510001 6.0.1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오르테가 한국말로 "대박"…"정찬성 내일 보자"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상암동, 김건일 기자] 브라이언 오르테가(28, 멕시코)는 롯데타워 전망대를 떠올리며 말했다.

"대~박."

오르테가는 UFC 부산 대회 홍보를 위해 15일 밤 방한했다.

"안녕하세요", "감사합니다"는 이미 입에 익은 듯 능숙하게 구사했으며 한국인들을 볼 때마다 고개를 꾸벅 숙였다.

16일 잠실 롯데월드, 경복궁 등 서울 나들이를 마친 뒤 SPOTV 사옥에서 스포츠타임과 인터뷰에서 오르테가는 "한국은 처음인데 굉장히 느낌이 좋다"며 "나를 알아보는 사람이 없었다. 그런데 오늘 고등학생 4명이 차에서 내려서 내 팬이라고 뛰어왔다. 에너지를 느껴서 좋았다"고 웃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르테가는 오는 12월 21일 UFC 부산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정찬성과 싸운다. 정찬성이 SNS로 오르테가와 대결을 희망했고 오르테가가 받아들이면서 성사됐다.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SNS에 내 사진을 올려서 나와 싸우자고 해서 받아들였다. 원래 9월 멕시코 대회에서 준비를 했는데 개인적인 사정으로 무산됐다"고 했다.

전장이 홈 멕시코에서 원정 한국으로 바뀌었지만 개의치 않는다. 오르테가는 "상관없다. 이것도 좋다. 경기 끝나고 한국에 또 올 것"이라고 으쓱했다.

또 오르테가는 "페더급 챔피언이 되고 방어전에 성공한 뒤, 위 체급으로 올라가겠다. 위 체급엔 나와 같은 수준급 그래플러들이 많다. 최고 대 최고로 붙고 싶다"고 했다

오르테가는 17일 기자회견에서 정찬성을 처음 만난다. 지금 정찬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묻자 오르테가는 "내일 만나지 않나. 눈을 보고 말하고 싶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정찬성과 오르테가가 처음 만나는 기자회견은 17일 오전 11시에 진행된다. 스포티비뉴스 유튜브 채널(https://youtu.be/6aPlVIefQ-A)에서 단독 생중계한다..

스포티비뉴스=상암동, 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