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7285 0242019101655647285 03 0304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너도나도 中·동남아 취항..‘출혈경쟁’ 늪에 빠진 LCC

글자크기

日여행 감소로 중국 동남아 신규 취항 '봇물'

공급 과잉에 '특가항공권' 쏟아내며 '출혈경쟁'

외항사도 가세..수익성 하락 불가피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일본 불매운동 여파로 대체지인 중국·동남아·대만 등지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러나 공급이 수요를 웃돌고 특가 프로모션이 함께 진행되는 관계로, 당분간 수익성 회복으로 이어지긴 쉽지 않아보인다. 여기에 외항사들도 국내 시장 확장에 나서면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6일 국토교통부가 집계한 ‘일본노선 주간 항공운송 실적’에 따르면 9월 일본노선 여객은 99만여 명으로 전년 동기(136만 여명)보다 28%가까이 감소했다. 일본 여행감소 탓에 국내 6개 LCC(제주항공·진에어· 에어부산·티웨이항공·이스타항공·에어서울)를 탑승한 승객도 감소했다. 지난달 출국한 승객은 480만명으로 전년 동기(505만여 명)보다 5%가량 줄었다. 갑작스런 일본 여행수요 감소에 항공업계는 부랴부랴 중국·동남아시아로 눈을 돌렸다. 중국 장가계·옌지·항저우, 필리핀 클락·보라카이, 코타키나발루, 대만 등이 대체지로 꼽혔다.

대한항공은 오는 27일 인천~클락(주 7회)과 인천~중국 난징(주 4회), 28일 인천~항저우(주 2회), 인천~장자제(주 3회)를 신규 취항하고, 아시아나항공도 부정기편으로 운영해 온 인천~가오슝 노선을 동계 스케줄부터 정기편으로 운항키로 했다. 에어부산은 중국 닝보·선전 등 5개 노선, 에어서울은 중국 장자제 직항편을 새롭게 취항했다. 이스타항공도 17일부터 청주~장가계·하이커우, 인천~가오슝 노선을 추가한다.

문제는 모든 항공사가 중국·동남아로 몰리고 있다는 점이다. 충분한 수요가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 공급이 갑자기 증가하니 결국 ‘가격경쟁’으로 이어지고 있다. LCC업계는 신규 취항을 기념해 특가항공권을 내세워 모객에 나서는 상황이다. 기재·서비스가 상향 평준화된 가운데 결국 차별화 전략으로 가장 유효한 것은 가격뿐이다. LCC관계자는 “중국·동남아로 신규 취항이 몰리고 있어 전보다 심한 출혈경쟁이 이어지는 상황”이라며 “3분기는 물론 4분기에도 수익성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이처럼 경쟁이 심해지는 가운데 국내 노선공급을 늘리는 외항사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핀란드 항공사 핀에어는 내년 3월부터 부산~헬싱키 직항노선에 취항하며 경남권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여객 수요를 공략한다. 델타항공도 내년 3월부터 인천~마닐라 직항편에 취항하는 등 국내 노선 확장에 나선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 항공사 뱀부항공은 다낭~인천 직항 노선을, 호주의 LCC 젯스타는 오는 12월부터 주3회 일정으로 인천~골드코스트 직항 노선에 취항하는 등 중·단거리 노선도 적극 확장에 나선다. 외항사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국적사와 외항사를 구분하는 것은 무의미해졌다”며 “가격경쟁력·직항 노선 등으로 무장한 외항사들의 국내 공략이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