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7192 0012019101655647192 01 01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총선 차출? 대선까지?…조국 '정치적 재활용론' 솔솔

글자크기
경향신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치권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차기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일단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복직했지만 여권 내에서는 벌써부터 정치적 미래를 두고 다양한 말들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여당 주도의 검찰개혁안이 완성된 뒤 총선 차출론도 제기된다. 하지만 가족 수사 등으로 내상이 심각한 데다 중도층 이반 등이 겹쳐 섣부른 복귀가 오히려 여당에 짐이 될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전 장관 사퇴가 ‘명예로운 퇴진’임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법개혁 필요성을 역설하며 “조 전 장관과 국민들께서 몸으로 만들어준 기회”라고 강조했다. 백혜련 의원은 CBS 라디오에 나와 “불쏘시개 역할이 아니라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을 폭발시킨 기폭제 역할을 했다”고 조 전 장관을 평가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오는 12월 안에 검찰개혁안의 국회 처리를 자신하고 있다. 검찰개혁을 조 전 장관의 정치적 재개 명분으로 삼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여당 일각의 ‘조국 재활용론’은 이 같은 관측과 닿아 있다. 조 전 장관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총선 출마론이 나온다. 당초 여권 내부에선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을 마친 뒤 고향인 부산에서 출마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대선주자로 주목받던 터라 PK(부산·경남) 대표 잠룡으로 몸집을 키우기 위한 통과의례라는 것이다. 하지만 ‘조국대전’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출마한다면 수도권 격전지에서 야당 거물급 인사와 승부해 명예회복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커지고 있다. 일각에선 PK 민심이 악화된 만큼 고향에서 정면 승부하는 게 낫다는 주장도 있다.

한편에선 ‘숨고르기’가 필요한 것 아니냐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조 전 장관이 출마하면 내년 총선 프레임이 ‘조국대전’으로 전환될 수 있어 여당으로선 부담이다. 조 전 장관 본인은 대선주자로 도약할 수 있겠지만, 중도층 외면 등으로 전체 총선 판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다. 수도권 지역 한 초선 의원은 “아무리 그래도 그런 얘기(총선 역할론)를 사퇴한 지 이틀 됐는데 해서 되겠냐”고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당장 운신의 폭을 넓히기보다 문재인 대통령 임기 말에 지지층에 의해 대권주자로 소환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 의원은 “지금 출마 얘기를 하는 것은 조 전 장관 본인과 당 모두에 도움 되지 않는다”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지지자들의 부채감을 남겨두고, 그것이 숙성되면 언젠가 기회가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