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6939 1112019101655646939 01 0101001 6.0.17-RELEASE 111 서울경제 54455239 related

조국사태 후폭풍에...여야 '젊은 인재' 영입 열올려

글자크기

[총선 6개월 앞···변수로 본 4·15] ③인적쇄신

"청년 의원 최소 20명 넘어야"

민주, 386 대신 2030 모시기

한국당, 30대 후보자에 가산점

"비례 절반 3040으로" 주장도

여야가 6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대비해 ‘젊은 인재’ 영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기득권 특혜’ 논란으로 상처받은 청년층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정치권이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양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에서는 ‘386 세대’, 자유한국당에서는 ‘국정농단 책임자’들이 물갈이 대상으로 지목되며 세대교체의 바람이 불어닥치고 있다.

‘조국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민주당에서는 세대교체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철희 민주당 의원은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특위 전문가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20~30대 국회의원이 최소 20명만 넘으면 정말 그들(청년)을 제대로 대변하고 대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너무 소수가 들어와 있어 힘을 못 쓴다. 20명 이상만 되면 한국 정치가 많이 달라질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지난 15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민주당 내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그는 “초선 의원 중에도 불출마 결심을 하신 분들이 제법 있다. 이제 공개적으로 곧 밝히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미 ‘386 물갈이론’으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당내 대표적인 86세대(1980년대 학번, 1960년대 출생)인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총선 불출마설에 휩싸인 것이다. 유 부총리와 김 장관은 즉각 부인했지만 당 안팎에서는 한동안 ‘386 교체론이 의도적으로 흘러나온 게 아니냐’는 얘기가 오갔다. 민주당은 청년인재 영입으로 386 논란을 돌파한다는 복안이다. 현재 청년·여성·장애인에게 10~25%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경선 규칙을 결정하며 젊은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당 역시 세대교체론이 총선을 앞두고 핵심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이학재 한국당 의원은 2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포스트 586’에 대해 묻는 질문에 “새로운 인물 영입”이라고 답했다. 그는 “집권세력과 다른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라며 “이들이 활동공간을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총선 공천 파동과 최순실 국정농단, 탄핵, 보수 분열, 이 몰락의 길 위에서 진심으로 사죄하지 않았다”며 “처절하게 성찰하고 참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비례대표 당선권의 절반 이상은 30~40대로 채워야 한다”는 뜻을 당 지도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낡은 정당이라는 인식을 타파하고 젊은 이미지를 부각해야 한다는 의도다. 한국당은 공천심사 시 30대 후보자에게 30~4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규칙을 확정한 가운데 20명 전후로 신진 인사 중심의 1차 인재 영입 명단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