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6383 0962019101655646383 05 0506001 6.0.17-RELEASE 96 스포츠서울 34413990

신경전 말리는 손흥민, 군인 뿐인 관중석…가뭄 속 단비처럼 전해진 평양 원정 모습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손흥민이 15일 북한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드리블하고 있다. 제공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평양에서 대한민국의 애국가가 울려퍼지고 선수간 충돌하는 일촉즉발의 모습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남북 대결은 많은 제한 속에서 치러졌다. 지난 1990년 이후 29년 만에 평양에서 펼쳐진 남북 축구 대결이었지만 북측은 제한된 인원에만 방북을 허용했다. 이런 탓에 현장의 경기 상황은 선수단과 함께 방북한 대한축구협회 직원과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 감독관을 통해 전달받은 대한축구협회가 이를 재차 언론사에 알리는 방식으로 국내에 소식을 전했다. 경기 중 양측 선수간 충돌이 있었지만 어떤 상황에서 무슨 이유로 대치했는지 이유 조차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 그저 0-0 무승부로 마친 경기 소식을 전하며 기록으로 추측만 할 뿐이었다. 그야말로 두 눈을 가린 채 소식을 전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전세계 언론은 이런 남북 경기를 두고 ‘이상한 대결’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정도였다.

15일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이 열린 평양 김일성경기장에는 북한 관중 한 명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사실상 ‘무관중’이나 다름 없는 경기였다. 이를 두고 현장에서 경기를 관전한 지안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역사적인 경기에서 꽉 찬 경기장을 볼 수 있기를 기대했지만 관중이 전혀 없어서 실망했다. 우리에겐 언론과 표현의 자유가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 역시 “평창동계올림픽 때 스포츠를 통해 평화의 물꼬를 튼 것처럼 (이번 경기가)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을 국민도 가졌을 것”이라며 “우리도 최선을 다했지만 그렇게 (생중계 등이)되지 못한 데 대해 똑같이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남북 축구 결과가 전해진 뒤 이튿날인 16일 국내에는 단비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경기장을 직접 찾아 관전한 주북 스웨덴 대사 요아킴 베리스트룀이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장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기 때문이다. 본부석 쪽에서 관전한 듯 한 베리스트룀 대사가 공개한 사진과 영상에는 생생한 남북전 모습이 담겼다. “희망적이고 역사적인 오늘 FIFA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앞서 양국의 국가가 울려 퍼졌다”며 게시글을 올린 베리스트룀 대사는 경기 전 먼저 애국가가 울려퍼질 때 태극전사들이 목청껏 애국가를 제창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었다. 북한의 국가 제창 때는 관중석 곳곳에서 경계를 서는 북한 군인이 거수 경례하는 모습을 확대하기도 했다.

특히 국내에서 가장 관심이 컸던 남북 선수간 충돌 영상도 찍어 공개했다. 충돌 전 상황은 확인할 수 없었으나 골키퍼를 제외한 양측 선수들이 모두 하프라인 부근에 몰려 신경전을 펼쳤다. 북측 벤치 선수들도 모두 터치라인 부근까지 나와 상황을 지켜봤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북측 선수들을 말렸고 박광룡은 우리 선수들을 담당했다. 주심의 휘슬과 함께 상황이 정리되자 손흥민은 북한 리영직과 대화로 흥분된 상황을 마무리했다. 이를 현장에서 지켜 본 베리스트룀 대사는 “애들 앞에서 싸우지 마세요. 하지만 오늘은 경기장에 아무도 없네”라는 내용의 글로 ‘무관중’으로 치러진 경기장 상황을 에둘러 표현했다.

베리스트룀 대사는 이 외에도 경기 중인 남북 선수들의 모습과 전·후반 90분이 모두 지나고 0-0 무승부로 기록된 전광판을 촬영했다. 그는 이와 함께 “경기를 잘 소화한 북한에 감사하다”며 자신이 스웨덴 대사로 머누는 북한 당국에 인사했다. 스웨덴 대사의 SNS 게시글은 국내 축구팬에게 가뭄 속 단비 같은 소식이었다. 일촉즉발의 상황을 영상으로 찍어 공개하며 국내 축구팬의 궁금증을 풀어줬고 ‘무관중’으로 치러진 김일성경기장의 풍경을 찍어 공개하기도 했다. 여러모로 말 많고 탈 많았던 평양 원정은 남북이 아닌 제3자에 의해 소식이 전해지며 마무리됐다.

한편 0-0 무승부로 사이 좋게 승점 1씩 나눠가진 남북은 승점 7로 동률을 이뤘으나 한국이 골득실(+10)에서 북한(골득실 +3)에 앞서며 H조 1위를 유지했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