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4219 0372019101655644219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POP이슈]"이젠 겁나"..김영희, 팟캐스트서 '조국 딸' 발언 뭇매→사과+방송 중단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김영희 SNS


개그맨 김영희가 팟캐스트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을 개그 소재로 언급한 뒤 뭇매를 맞자 이에 사과했다.

지난 14일 김영희, 배다해, 안혜경이 함께 진행하는 팟캐스트 '육성사이다 시즌2' 방송에서 김영희는 다른 패널들과 금수저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김영희가 "지금 어떤 느낌인지 아냐. 조국 딸 느낌"이라며 "박탈감 느낀다"고 농담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에 일부 청취자들이 해당 발언이 부적절했다며 항의하자 김영희는 즉시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김영희는 자신을 지적하는 댓글들에 "무지함에서 일어나는 실수 없게 신경쓰겠다. 반성한다"며 "정치에 대한 지식이 없어 무지함에서 어떤 의도 없이 가볍게 생각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녹음하겠다"고 답글을 달았다.

그럼에도 김영희를 향한 비난은 계속됐고, 심지어 일부 댓글은 인신공격성 표현이 포함돼 비공개 처리되기도 했다. 이에 16일 팟캐스트 '육성사이다 시즌2'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육성사이다는 당분간 긴 휴식에 들어가려 한다"고 방송 중단을 알렸다.

헤럴드경제

김영희 홈페이지


'육성사이다 시즌2' 측은 이어 "다 잃었을 때 뭐라도 해야 살 것 같을 때 본업이 웃음을 드리는 일이라 시즌2를 시작했다"며 "너무 반가워해주신 시즌1 청취자 분들 덕에 힘을 냈고 매주 달리는 댓글들 보며 성취감을 느꼈다. 반면에 팟캐스트 특성상 공중파와는 달라 더 큰웃음에 대한 강박도 컸다"고 그간의 심정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걱정과는 달리 대부분이 재미는 덜해도 편하게 들어주셨다. 그 와중에도 넘지 않아야 될 선을 조심해가며 해왔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던 것 같다"며 "현시점에서 이젠 겁이 난다. 그냥 마음이 편하고 싶다. '육성사이다' 아껴주셨던 생도님들께는 너무 갑작스러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발언이 정치 성향 혹은 말실수일뿐 지나친 비난은 삼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연예계에 충격을 준 일련의 사건들로 악플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도 큰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또다른 누리꾼들은 조국 전 장관 이슈가 많은 국민들에게 예민한 사안인 데다, 김영희를 둘러싼 논란이 처음이 아니라는 점에 더 주목했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부모의 채무 불이행, 일명 '빚투' 논란에 휩싸여 출연 중이던 방송에서 하차했다.

김영희 측은 당시 "적절한 절차에 입각해 빠르게 변제하고 마무리하려고 한다"는 입장을 발표했지만 지난3월 김영희와 채권자 측이 여전히 정리되지 않고 공방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재점화됐다.

지난 6월 김영희 측이 변제 금액을 두고 채권자와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빚투 논란은 일단락됐다. 이후 김영희는 채널A '행복한 아침', 팟캐스트 '육성사이다' 등에 출연하며 방송 재개의 발판을 다져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