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42992 1102019101655642992 03 0301001 6.0.16-HOTFIX 110 조선비즈 0 related

[단독] 국세청, LIG그룹 특별세무조사 착수

글자크기
조선비즈


국세청이 LIG그룹에 대한 특별세무조사에 착수했다. 구자원 LIG 회장과 구본상 전 LIG 부회장 등 오너 일가를 겨냥한 세무조사라는 관측이 나온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LIG그룹의 지주회사인 ㈜LIG에 대한 특별세무조사에 들어갔다. 서울 종로의 ㈜LIG 본사 사옥에 이날 국세청 직원들이 방문해 회계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등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LIG그룹은 방산 회사인 LIG넥스원(079550)이 주력 계열사이고 이외에 시설관리회사인 휴세코, 소프트웨어업체인 LIG시스템 등이 있다. 과거 LIG손해보험을 매각한 뒤 LIG넥스원을 중심으로 그룹이 재편된 상태다.

재계에서는 이번 특별세무조사가 LIG그룹 오너 일가를 겨냥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구 회장의 장남인 구본상 전 부회장과 차남인 구본엽 전 LIG건설 부사장은 지난 2012년 사기성 LIG건설 기업어음(CP) 발행 혐의로 징역형을 받고 구속 수감됐고, 2016년 10월과 2017년 2월에 각각 만기 출소했다. 이후 두 사람 모두 경영 복귀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IG그룹은 최근 일감몰아주기 의혹을 받고 있다. 국세청이 세무조사에 들어간 ㈜LIG는 구 전 부회장과 구본엽 전 LIG건설 부사장 등 지배주주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다. 경제개혁연구소 등 시민단체들은 LIG그룹 오너 일가가 일감몰아주기를 통해 부당한 이익을 취득했다고 주장한다. 휴세코나 인베니아, LIG시스템 같은 계열사가 일감몰아주기에 동원됐다는 게 시민단체의 설명이다.

국세청도 특별세무조사를 통해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 재계 관계자는 "최근 정부가 검찰이나 국세청을 통해 재벌 기업의 불공정거래나 일감몰아주기 같은 사안을 정밀하게 들여다보는 분위기"라며 "LIG그룹에 대한 특별세무조사도 이런 맥락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iu@chosunbiz.com);안상희 기자(hug@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