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9129 0102019101655639129 04 04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관광객 바글바글’ 호주 울룰루 등반하던 12세 소녀 굴러 떨어져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비행편으로 후송되는 이사벨라(왼쪽), 울룰루를 오르는 관광객들의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 한가운데에 있는 세계 최대 돌덩어리로 ‘지구의 배꼽’으로도 불리는 울룰루(Uluru)에서 결국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5일(이하 현지시간) 호주 A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부모와 함께 울룰루를 오르던 12세 소녀가 아래로 굴러떨어져 중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지난 14일 호주 출신의 실러 가족이 울룰루를 등반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이날 이사벨라(12)는 부모와 어린 동생과 함께 울룰루를 오르다 발을 헛딛으며 미끄러져 30m나 아래로 굴러 떨어졌다. 이 사고로 이사벨라는 발목 부상과 복합 손가락 골절, 또한 몸 곳에서 상처와 찰과상을 입었다. 비행 편으로 이사벨라를 병원으로 긴급 후송한 왕립항공의료서비스 트로이 딕스 간호사는 "소녀가 긴 거리를 굴러 떨어져 몸 곳곳에 큰 상처를 입었으며 뼈가 보일 정도였다"면서 "그나마 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사벨라는 무사히 수술을 마쳤으며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벨라의 모친은 "이사벨라가 굴러 떨어지는 모습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면서 "자신의 생일날 버킷리스트를 실현하다가 공포영화처럼 됐다"며 안타까워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 울룰루를 오르던 관광객이 부상을 입는 일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며 심지어 1950년부터 최근까지 30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지역 원주민들은 울룰루를 신성한 곳으로 여겨 그동안 줄기차게 등반 금지를 요구해왔다. 결국 지난 2017년 울루루 일대를 관리하는 울루루-카타추타 국립공원 이사회는 만장일치로 오는 26일부터 등반 금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마지막으로 울룰루를 오르기 위해 전세계에서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최근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룬 현장의 모습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편 유네스코 선정 세계자연유산이기도 한 울룰루는 5억 년 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높이는 348m, 둘레는 9.4㎞에 달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