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7722 0372019101655637722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꼰대 안되려고"‥'가요광장' 박명수, 청취율 1위 DJ가 전하는 공감[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박명수가 시청률 견인차 DJ이자 윗물로 정은지를 찾아왔다.

16일 방송된 KBS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에서는 '라디오쇼'의 박명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처음으로 '가요광장'을 듣는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정은지가 DJ 조언을 부탁하자 박명수는 "'가요광장'은 너무 평범한 것 같다"면서 혼신의 리액션을 선보였다.

이어 "지금 같은 시간대에 김신영, 최화정 씨가 라디오를 하고 있다. 그 분들을 어떻게 이길거냐. 더 독해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명수와 정은지는 '윗 사람이 잘해줘야 아랫 사람이 잘 한다'와 '아랫 사람이 먼저 잘 해야 윗 사람도 잘하게 된다'로 대화를 이어갔다.

박명수는 "방송은 오래됐지만 트렌디하게 살려고 노력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나이 많은 사람들이 그러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요즘은 후배들 눈치를 많이 본다"며 "꼰대가 안되려고 충고도 전혀 안한다"고 덧붙여 정은지의 공감을 사기도.

또한 이상형이라는 주제에 대해 박명수는 "이상형과 살고 싶어서 노력해서 만났다. 근데 이상형이 이상한 것 같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정은지의 "저는 언제쯤 그럴 수 있을까"라는 물음에는 "10년동안 즐겨야 한다. 하고 싶은 일도 많이 하고 즐길 줄도 알아야 한다. 여행도 다녀보고 공부도 해보고 많이 해야한다"고 인생 조언을 전했다.

박명수는 "이상형이 아빠다"라는 문자에 부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나중에 우리 딸 민서가 '아빠가 이상형'이라고 한다면 너무 행복할 것 같다. 딸만 생각하면 행복하고 손잡고 싶고 뽀뽀 하고 싶다. 저는 아직은 딸과 뽀뽀를 한다. 부모가 되면 자식이 몇살이 되든 아이같다. 볼에 뽈뽈하는 것 정도는 괜찮지 않겠나"라고 깊은 애정을 표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