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6795 0022019101655636795 04 0401001 6.0.17-RELEASE 2 중앙일보 0

후쿠시마 또 비극···물 빠지자 사망 28명, 아베 "대지진급 대응"

글자크기

물 빠지며 사망자 급증…인명피해 100명 육박

후쿠시마 14~15일 22명 사망자 추가 확인

잠긴 신칸센 120칸 정확한 피해상황 몰라

아베,저녁 약속도 안잡고 대책회의 올인

추경 예산 편성에 예비 자위관도 투입

12~13일 일본을 직격했던 태풍 19호 하기비스로 인한 인명피해가 날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언론사별로 다소 차이는 있지만 16일 오후 6시 현재 사망자는 75명 안팎, 행방불명자는 11~16명 수준으로 집계됐다.

중앙일보

아부쿠마강의 제방 붕괴로 큰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현 지역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밤까지만 해도 집계된 인명피해는 사망자와 행방불명자를 합쳐 40명 정도였다.

인명피해가 100명에 육박할 정도로 급증한 건 하천 제방 붕괴 등으로 침수됐던 지역에 물이 빠지면서 희생자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태풍에 동반된 ‘100년에 한 번 올까말까한’(일본 방재과학기술연구소 분석)기록적인 폭우로 전국 52개 하천의 73개 지점에서 제방이 무너졌다.

특히 아부쿠마(阿武隈)강 제방이 곳곳에서 무너진 후쿠시마(福島)현이 사망자가 가장 많았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후쿠시마의 사망자는 16일 오후 6시 현재 28명이다. 전체 사망자의 3분의 1 수준이다.

15일 후쿠시마 이와키(いわき)시가 “7명의 사망이 새롭게 확인됐다”고 발표하는 등 물이 빠진 14~15일에만 22명의 사망이 새롭게 확인됐다. 후쿠시마와 북쪽으로 접해있는 미야기(宮城)현내 사망자도 14명이다.

후쿠시마현과 미야기현이 포함된 도호쿠(東北)지방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지진 당시의 원전사고와 쓰나미의 상처를 입은 비극의 땅이다.

일본 기상청이 태풍에 대한 경계를 당부하면서 1958년 도쿄 인근에서 발생했던 태풍을 예로 든 것을 두고 도호쿠 현지에선 “도호쿠에는 이렇게 피해가 클 지 몰랐다”는 얘기도 나온다고 요미우리 신문은 전했다.

중앙일보

지쿠마강 제방 붕괴로 침수피해를 입은 나가노현의 피해현장.[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책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지 않았느냐는 불만이 반영돼 있다.

나가노(長野)현 나가노시의 차고에서 120량의 신칸센 차량이 물에 잠기면서 도쿄와 호쿠리쿠(니가타·도야마·이시카와·후쿠이현)지방을 잇는 신칸센 운행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호쿠리쿠 신칸센의 3분의1에 해당되는 차량이 물에 잠겼지만, 정확한 피해상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폐차가 불가피한 것으로 판명된다면 120량을 새로 제조하는 비용은 330억엔(약 3300억원)이상으로 예상된다.

그나마 ‘주문 제작’이 완성되려면 1년 이상이 소요된다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다.

직격탄을 맞은 관광업계뿐만 아니라 자동차 생산 공정에도 차질이 빚어지는 등 태풍의 피해는 산업계로도 번져나가고 있다.

중앙일보

침수된 나가노현 신칸센 차고.[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는 “동일본대지진 레벨의 대응수준”(마이니치 신문)으로 사활을 걸고 구조와 복구 작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민심이 흉흉해지면 정권에 치명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 민주당 정권의 경우에도 동일본대지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이 결국 정권을 다시 내주는 이유가 됐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7월 서일본지역에 폭풍우가 몰려오는 상황에서 자민당 의원들과 술자리를 했다가 여론의 혹독한 비판을 받았다.

중앙일보

지난해 서일본지역 집중호우때 동료들과 술자리를 가져 비판을 받았던 아베 총리, [니시무라 야스토시 당시 관방 부장관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엔 12일 이후 저녁약속도 잡지 않은 채 수시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피해지역에 대한 재정지원을 위해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을 편성키로 했고, 15일엔 구조활동과 생활지원을 위해 자위대외에 전 자위대원이 중심인 예비자위관을 최대 1000명까지 투입키로 결정했다.

지난 13일 “예측됐던 것과 비교하면 그런대로 수습이 됐다”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자민당 간사장도 결국 발언을 철회하고 고개를 숙였다.

15일 오전까지는 “철회하지도,안하지도 않겠다”고 버텼지만, 같은날 오후 “오해를 불렀다면 표현이 부적절했다”며 발언을 사실상 철회했다.

자민당은 과거에도 “(대지진발생 지역이) 도호쿠지방이라 잘됐다”(2017년 4월 당시 부흥상이던 이마무라 마사히로) 등 재해 관련 실언으로 홍역을 앓았다.

니카이 간사장이 일찍 물러선 데도 아베 총리의 의중이 실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