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5793 0512019101655635793 08 0801001 6.0.17-RELEASE 51 뉴스1 0

"1만대 증차?" 택시에 백기 든 타다…연말까지 '베이직' 증차 중단

글자크기

국토교통부 압박 영향…택시 기반 서비스만 확대

뉴스1

서울 도심에서 택시와 '타다' 차량이 운행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는 지난 7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입법화가 마무리될 때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한다고 16일 밝혔다.

16일 타다 운영사 VCNC는 입장문을 내고 "택시와의 상생협력을 포함한 국민편익 증대를 위해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할 것"이라며 "택시업계와의 요금경쟁을 지양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다는 앞서 지난 7일 1주년을 맞아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운영 차량도 현재 1500대 수준에서 1만대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이례적으로 같은 날 입장발표를 통해 "타다의 1만대 확장 발표는 그간의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사회적 갈등을 재현시킬 수 있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택시업계도 타다가 서비스 확대를 발표한 다음 날인 8일 서울 성동구 소재 VCNC 사무소 앞에 모여 "쏘카 이재웅, 타다 박재욱은 택시업계에 즉시 사과하고 영업을 줄일 것"을 주장하는 등 강경 입장을 드러냈다.

이에 타다는 지난 14일부터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중단했고, 국토부가 추진 중인 택시제도 개편방안의 입법화가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유보하기로 했다.

현재 베이직, 어시스트, 프리미엄 등 타다 운영 차량은 총 1500대에 이른다. 이 중 대부분인 1400대가 렌터카를 이용하는 타다 베이직에 속한다. 때문에 타다가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보류한 것은 사실상 국토부와 택시업계의 반발에 백기를 든 것으로 풀이된다.

타다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급증하는 이용자 수요는 타다 프리미엄에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및 법인 택시와 적극 협력해 충족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타다 베이직과 달리 준고급 택시를 활용한 상생 모델로 현재 80대가 운영되고 있다.

또 타다는 앞으로 타다 베이직의 요금을 조정해 중형택시와 가격으로 경쟁하지 않고 독자적으로 프리미엄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박재욱 타다 VCNC 대표는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택시제도 개편안에 한국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논의해 나가겠다"며 "택시업계와도 다양한 차종과 제휴를 통해 심도 있는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