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5214 1022019101655635214 05 0506003 6.0.16-HOTFIX 102 인터풋볼 0

UEFA, '인종차별' 불가리아와 '애국가 방해' 잉글랜드 징계 착수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유럽축구연맹이 불가리아-잉글랜드 전에서 일어난 인종차별 행위에 적극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불가리아의 애국가를 방해한 잉글랜드 역시 처벌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잉글랜드는 15일 새벽 3시 45분(한국시간) 불가리아 스타디온 바실 레브스키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예선 8차전 경기서 불가리아에 6-0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벨기에에 이어 유로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잉글랜드는 전반에만 4골을 몰아쳤다. 마커스 래시포드의 선제골로 포문을 열었고, 이어 로스 바클리, 라힘 스털링이 차례로 골을 추가했다. 후반전에는 해리 케인까지 골맛을 보면서 대승을 거뒀다.

그러나 대승보다 주목받고 있는 것은 이 경기에서 벌어진 인종차별 행위다. 일부 불가리아 팬들이 래시포드, 타이론 밍스 등 흑인 선수들이 볼을 잡을 때 원숭이 소리를 내며 인종차별을 한 것이다. 포포프 불가리아 대표팀 주장이 팬들을 말리기도 했지만 인종 차별은 계속됐고, 결국 경기가 2번이나 중단됐다.

UEFA도 이에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6일(한국시간) "UEFA가 불가리아와 잉글랜드에 대한 징계 절차를 진행한다. 이날 경기가 2번 중단됐고, 한 번 더 중단됐다면 법에 따라 UEFA는 경기를 포기시켰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불가리아 뿐만 아니라 잉글래드도 징계 대상으로 알려졌다. 잉글랜드 팬들이 불가리아 국가가 진행되고 있을 때 함성을 지르며 방해했기 때문이다.

이 매체는 "불가리아는 물체 던지기, 애국가 해체, 인종차별적 행동(노래, 나치 경례), 대형 화면 재생을 위반했다. 이어 잉글랜드에도 애국가 해체, 여행 경비원 수 부족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