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4778 0512019101655634778 02 02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KBS기자협회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책임 보여라"

글자크기
뉴스1

KBS(위)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KBS © 뉴스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KBS 기자협회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알릴레오' 생방송 도중 발생한 패널의 성희롱 논란 발언에 대해 비판했다.

KBS 기자협회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2' 방송에서 성희롱 발언이 나왔다는 논란과 관련해 16일 ''알릴레오'의 경악스러운 성희롱…유시민은 책임 있는 자세 보여라'란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KBS 기자협회는 이 성명에서 "'알릴레오'에서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이 나왔다,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는 것"이라며 "한 패널의 말이다, 기자의 실명도 거론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어진 대화 내용은 더욱 충격적이다, 또 다른 패널이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라며 "언급한 '다른 마음'이 무엇인지 굳이 묻지 않겠다, 이는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강조했다.

KBS 기자협회는 "('알릴레오') 제작진은 공지를 통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제의 내용을 삭제한 영상을 올렸다"면서도 "하지만 사석에서 많이 하는,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는 성희롱 발언이 구독자 99만 명의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라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라며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5일 방송된 '알릴레오'에서 공동 MC로 나온 장용진 아주경제 법조팀장은 KBS 법조팀의 여성 기자를 향해 "(해당 여성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특종을 많이 흘린다"며 "검사는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는지 모른다. 사람 마음이 그렇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해당 여기자에 대한 발언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지적하자 장 법조팀장은 "사석에서도 많이 하는 얘기라 (그랬다). 제가 의도한건 아닌데 불편했다면 사과한다"고 했다.

다음 KBS 기사협회 성명 전문.


<알릴레오>의 경악스러운 성희롱…유시민은 책임 있는 자세 보여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이 나왔다. "검사들이 KBS의 모 기자를 좋아해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는 것이다. 한 패널의 말이다. 기자의 실명도 거론됐다.

이어진 대화 내용은 더욱 충격적이다. 또 다른 패널이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묻자 "검사가 다른 마음을 갖고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언급한 '다른 마음'이 무엇인지 굳이 묻지 않겠다. 이는 명백한 성희롱이다.

문제가 될 것을 예상했는지 발언 당사자는 방송 말미에 "사석에서 많이 하는 얘기"라며 "의도하지 않았지만 '혹시'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린다"고 했다.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은 실망스럽고,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

제작진은 공지를 통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제의 내용을 삭제한 영상을 올렸다. 하지만 사석에서 많이 하는, '혹시' 불편함을 줄 수 있는 성희롱 발언이 구독자 99만 명의 유튜브 채널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기 바란다.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 얼마나 많은 여성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 유 이사장은 본인의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

2019년 10월16일

KBS기자협회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